육참총장 "훈련소, 과도한 방역 책임 통감…전면 재검토"
'장병 기본권 침해' 논란 사과…다음달 9일까지 집중진단
입력 : 2021-04-28 14:54:38 수정 : 2021-04-28 14:57:17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남영신 육군참모총장은 28일 최근 군 내 코로나19 방역과 관련해 격리 장병에 대한 부실급식과 열악한 격리시설 등에 대한 문제 제기가 잇따르자 "책임을 통감한다"며 처음으로 사과 입장을 내고 방역관리체계를 재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남 총장은 이날 긴급 주요지휘관회의를 열고 "최근 일부 부대에서 용사들에 대한 과도한 방역 조치로 인해 장병 기본권까지 침해하게 된 일련의 사태에 대한 책임을 통감한다"며 "전후방 각지에서 대한민국 육군을 위해 헌신하는 장병들에 대한 진심 어린 위로와 자녀를 군에 보내주신 국민에게 송구하다"고 말했다. 남 총장이 이번 사안에 대해 공식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남 총장은 각급 부대 주요지휘관에게 "자성하는 마음으로 현 방역관리체계를 제로베이스 수준에서 진단 및 재검토하고 부하들과 소통하며 국민에 눈높이에 맞는 개선 소요를 도출해 줄 것"을 강조했다.
 
육군은 다음달 9일까지 방역관리체계 집중 진단기간을 운영하기로 했다. 이 기간동안 육군은 부실급식과 열악한 격리시설 등 기본권 침해사항에 대해 전반적인 점검을 벌일 계획이다.
 
앞서 최근 육군 훈련소와 일선 부대에서 격리 장병에 대한 처우 문제 지적이 제기됐다. 휴가 복귀 후 격리된 병사에게 부실한 급식이 제공되는 등 방역조치에 문제가 있다는 것이다. 페이스북 계정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는 군 장병들이 부실급식과 비위생적인 격리시설에 대한 폭로글이 잇따랐다.
 
군인권센터는 26일 성명을 통해 "육군훈련소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예방적 격리 조치를 하면서 훈련병들에게 3일간 양치와 세면을 금지하고 화장실을 통제된 시간에만 다녀오게 하는 등 과도한 방역지침을 시행하면서 개인이 위생을 유지할 권리가 침해되고 있다"며 개선을 촉구했다.
 
남영신 육군참모총장이 26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종합국정감사에 출석해 자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