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전동화 순항…1분기 영업익 36%↑(상보)
전동화분야 매출 64% 증가…올해 3조 규모 해외수주 목표
입력 : 2021-04-23 14:42:54 수정 : 2021-04-23 14:42:54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현대모비스(012330)가 핵심부품 및 전동화 분야 실적호조로 1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 모두 전년대비 증가했다.
 
현대모비스는 올해 1분기 매출액 9조8158억원, 영업이익 4903억원, 당기순이익 6033억원을 기록했다고 23일 밝혔다. 전년동기 대비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16.5%, 35.9%, 당기순이익은 73.0% 늘었다. 
 
현대모비스는 1분기에도 주력 사업인 모듈과 핵심부품 제조 분야에서 실적 증가세를 이어갔다. 모듈과 핵심부품 제조 분야 매출은 7조9524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1.7% 늘었다. 글로벌 자동차 시장 회복세에 따른 완성차 생산 증가와 중대형·SUV 차종 등으로 고부가가치 핵심부품 공급확대가 실적을 견인했다.     
 
현대모비스가 전동화 분야 실적 호조로 1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이 전년대비 증가했다. 사진/현대모비스
 
올 1분기 전동화 분야 매출액은 1조1501억원으로 63.7% 급증했다. 현대모비스의 전동화 매출액은 지난해 3분기 이후 계속해서 매출액 1조원을 상회하고 있다. <뉴스토마토>와의 통화에서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선보이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E-GMP)에 들어가는 핵심 부품인 PE모듈과 배터리 시스템의 안정적 공급을 통해 전동화 사업 분야 성장세를 이어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대모비스는 핵심부품 품질 경쟁력과 다양한 제품 포트폴리오를 바탕으로 올해 28억7900만달러(약 3조2000억원) 규모의 해외수주 목표를 제시했다. 올 1분기에는 4억3600만달러(약 4900억원)의 수주를 기록했다. 북미와 유럽 완성차 업체는 물론 신생 전기차 회사를 대상으로 전장부품과 램프, 안전 부품을 수주한 성과로 풀이된다. 현대모비스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어려운 글로벌 사업 환경 속에서도 올해 목표한 수주액을 달성한다는 방침이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올해 안정적인 실적 성장세를 이어갈 수 있도록 회사의 역량을 집중하겠다”며 “중장기 전략에 기반해 소프트웨어와 플랫폼 중심 기업으로의 점진적인 패러다임 전환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