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종희 삼성전자 사장 "반도체 수급난 계속되면 TV 못 만들 수도"
LG디스플레이 OLED 도입설 대해 "계획 없다"
입력 : 2021-04-21 17:04:53 수정 : 2021-04-21 17:04:53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삼성전자(005930) TV 사업을 총괄하는 한종희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사장이 최근 반도체 수급난 관련해 "이대로 계속 가다가는 TV를 못 만드는 경우가 올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한 사장은 21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월드IT쇼 2021'에서 "올해까지는 TV 생산에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면서 "협력을 통해 모두 윈윈할 수 있는 방법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최근 한 사장은 대만을 방문한 이유에 대해서 반도체 부족 상황에 대비하기 위해서였다고 설명했다. 한 사장은 지난 12일 대만으로 출국해 반도체 미디어텍과 노바텍 등과 만났다.
 
한종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사장이 21일 열린 '월드IT쇼 2021'에서 최근 반도체 수급난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 사진은 지난달 3일 온라인으로 진행한 'Unbox & Discover' 행사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는 한 사장. 사진/삼성전자
 
최근 업계 일각에서 제기된 LG디스플레이(034220) 대형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 도입설에 대해서는 "그런 계획은 없다"고 부인했다.
 
이날 한 사장은 삼성전자 전시부스를 방문한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과 동행하며 제품을 소개했다.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광연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김광연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