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서울교육청, '학교 찾아가는 코로나 검사' 시범 실시
5월부터 희망자에 PCR 기반 검체팀 운영…조희연 교육감 "접근성 확대"
입력 : 2021-04-21 14:02:25 수정 : 2021-04-21 14:02:25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교육 당국이 다음달부터 서울 지역 학교에서 코로나19 PCR 진단검사를 시범 실시한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21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학교방역 강화 방안'을 발표했다.
 
방역 강화 정책의 핵심은 서울 초·중·고등학교 학생 및 교직원 무증상자 중 희망자에 대한 '찾아가는 검사'다. 서울시교육청은 다음달부터 간호사와 임상병리사 등 인력을 꾸려 학교에서 PCR방식으로 이동검체검사를 실시한다. 서울 내 11개 교육지원청별로 3인1조로 구성된 2개 이상의 팀이 활동하게 된다. 학교의 방과후 강사, 스포츠 강사, 협력 강사 등 역시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하고, 서울시 및 자치구들과 협력해 학원가에도 적용할 계획이다. 교육부는 시범 사업 결과를 종합 판단해 다른 지역의 확대 여부를 결정한다.
 
다만 검체팀의 이동 경로는 교육부와 시교육청 사이에서 세부 조정이 필요할 전망이다. 교육부의 경우 관내 학교 순회, 시교육청은 확진자 발생 학교로부터 1km 이내 학교 방문으로 입장이 다르다.
 
교육 당국은 이번 PCR 선제 검사가 오세훈 서울시장이 도입 추진 중인 신속 자가검사키트를 부분적으로 대체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조 교육감은 "신속항원검사 이야기가 나오면서 제기된 '검사의 접근성을 확대하자'는 문제의식은 중요하다고 본다"며 "교육부나 방역당국에서도 이동형 검체팀 확대라는 방식으로 문제의식 (해결)을 일정하게 수행·수용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서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검사량 늘려서 학교 감염 자체를 줄이는 부분에 대해 찬성한다"며 "서울시에서 협조할 부분이 있으면 협조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정부에서 키트가 허가되고 질병관리청에서 사용 방안에 대한 검토 의견이 나온다면 교육청, 학교와 함께 협의할 예정"이라며 "학교뿐 아니라 다양한 곳에 시범적용하는 부분에 대해서도 적극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교육부는 이날부터 다음달 11일까지를 전국 학교·학원 집중방역기간으로 정했다. 집중기간 동안 학생과 교직원이 지킬 5대 예방 수칙은 △의심 증상이 있거나 감염이 우려되면 신속하게 검사받기 △언제 어디서든 마스크 착용하고 수시로 손씻기 △개인 간 거리두기 △밀폐 시설·밀집 장소 이용하지 않기 △음식은 지정된 장소에서 조용히 섭취 등이다.
 
또 유 부총리는 유치원과 초·중·고, 대학, 학원 등 교육부 소관 모든 교육 시설을 대상으로 한 교육기관 현장점검단의 단장을 맡아 오는 6월까지 비상 운영한다.
 
현장점검단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교육부·교육청은 '학교 일상회복 지원단', 교육부·대학은 '대학 방역 관리 전담팀'을 통해 각급 학교를 주기적으로 집중 점검할 예정이다. 학원의 경우, 정부는 집단감염 우려가 높은 지역을 중심으로 학원 현장점검반 및 정부 방역 합동점검단을 운영한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오른쪽)과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21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학교방역 강화 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교육부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