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재추진
입력 : 2021-04-07 17:10:36 수정 : 2021-04-07 17:10:36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일본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해양 방류를 재추진한다. 일본 정부는 정화처리 후 방출은 문제없다는 입장이지만, 원전 인근에서 기준치 이상의 방사성 물질이 검출된 만큼 국제적 비난이 거셀 것으로 예상된다.
 
7일 요미우리신문은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와 관련한 각료회의를 13일 개최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이번 각료회의에서는 오염수의 처리 방법과 이로 인한 원전 인근 지역의 피해 구제 대책 등이 논의될 예정이다.
 
이미 일본 정부는 작년 10월에도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해양 방류를 추진했지만 일본 내에서는 물론 주변국들의 반발에 한발 물러났었다. 일본 어업단체 ‘전국어업협동조합연합회’는 지난해 11월 수산물 판매 악화 등을 이유로 일본 고위 관계자를 만나 오염수 방출 반대 의사를 분명히 밝혔다.
 
일본 동북부 후쿠시마현 소재 후쿠시마 제1 원자력 발전소의 지난 2월14일 전경이다. 사진/뉴시스
 
 
후쿠시마 오염수 저장 탱크가 포화상태에 달하는 만큼 일본 정부가 오염수 해양 방출에 속도를 낼 가능성이 크다. 일본 정부는 오염수를 ‘다핵종 제거설비(ALPS)’로 정화해 방출하기 때문에 문제될 게 없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일본 공영방송 NHK는 지난 2월 22일 후쿠시마 앞바다에서 잡힌 조피볼락 생선 1㎏당 500베크렐(㏃)의 세슘이 검출됐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일본 정부가 정한 식품의 허용 한도인 1kg당 100㏃의 5배에 달하는 수치다.
 
한편 우리나라 정부는 일본의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에 강력히 반대하고 있다. 지난 3월22일 임준택 수협중앙회 회장은 비대면 질의응답에서 “국제협동조합연맹 수산위원회 회원국과 모두 연계해 강력히 대응할 예정”이라고 했다.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도 "(오염수에 대한)보다 안전한 처분방안이 강구될 수 있도록 국제공조를 추진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조승진 기자 chogiz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승진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