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씽큐·기가지니가 만났다"…LG전자·KT, AI 사업화 속도
스마트미러 통해 KT 기가지니가 제공하는 다양한 서비스 이용
양사, 가전 등 다양한 제품 대상으로 연동 범위 확대 예정
입력 : 2021-04-06 09:00:10 수정 : 2021-04-06 09:00:10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LG전자(066570)KT(030200)와 인공지능(AI) 서비스 사업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
 
LG전자는 최근 경기도 판교에 있는 'LG 씽큐(LG ThinQ) 홈'에서 자사 AI 플랫폼 LG 씽큐와 KT의 인공지능 플랫폼 기가지니를 연동하는 검증 작업을 마쳤다고 6일 밝혔다. 이번 검증은 양사가 대한민국의 AI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참여한 'AI 원팀'에서 거둔 첫 성과다.
 
LG전자는 오픈 이노베이션 전략의 일환으로 LG 씽큐 플랫폼의 생태계를 넓히기 위해 지난해부터 KT와 협업을 진행하고 있다.
 
양사는 각 사의 AI 플랫폼이 연동되도록 공동으로 인터페이스를 개발해 2개의 플랫폼이 연동되는 AI 서비스를 사업화할 예정이다. 양사의 협업 덕분에 고객은 필요한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 관련 기기나 앱을 찾아야 했던 번거로움 없이 하나의 기기에서 더욱 다양한 AI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다.
 
LG전자는 향후 더욱 다양한 AI 플랫폼이 서로 연동된다면 고객들이보다 편리한 삶을 누릴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번 검증 작업에서 LG전자는 직접 개발한 스마트홈 솔루션인 스마트미러를 활용했다. 고객은 스마트미러를 통해 KT 기가지니가 제공하는 라디오, 팟케스트, 지니뮤직 등 여러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고객이 "하이 엘지, 뉴스 들려줘"라고 말하면 스마트미러는 "기가지니에서 뉴스를 들려드려요"라고 말하며 뉴스를 읽어준다.
 
LG전자 직원이 경기도 판교에 있는 'LG 씽큐 홈'에서 스마트미러를 활용해 KT 기가지니가 제공하는 인공지능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 사진/LG전자
 
스마트미러는 가전제품 제어, 날씨 안내, 길찾기, 일정 관리를 비롯해 주택 내 에너지의 생산, 사용, 저장을 실시간으로 관리하는 기능도 제공한다.
 
LG전자는 KT와의 협업을 기반으로 스마트미러가 폭넓은 AI 서비스를 제공하는 집 안의 인공지능 허브(Hub) 역할을 해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양사는 고객이 스마트미러뿐 아니라 가전 등 다양한 제품에서도 양사의 인공지능 플랫폼이 연동되는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송재호 KT AI/DX융합사업부문장 부사장은 "이번 양사의 협업은 AI 원팀의 사업 협력 결과로 나온 첫 결과물로 의미가 크다"며 "KT는 이번 AI 원팀 협력 모델을 다양한 참여기관 및 분야로 확대해 AI 시너지를 지속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일평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O) 사장은 "양사의 협업을 통해 AI가 고객에게 좀더 가까이 다가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자사의 개방화 전략에 기반한 기술 혁신을 통해 고객의 라이프스타일을 변화시킬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는 오픈 플랫폼(Open Platform), 오픈 파트너십(Open Partnership), 오픈 커넥티비티(Open Connectivity) 등 3대 개방화 전략을 기반으로 AI 생태계를 지속적으로 확장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앞서 LG전자는 지난해 6월 국내 인공지능 산업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산학연 협의체인 AI 원팀에 합류했다. 현재 AI 원팀은 KT, LG전자, LG유플러스(032640), 현대중공업그룹, 카이스트, 한양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한국투자증권, 동원그룹 등이 참여하고 있다. LG전자는 제조회사로서 쌓아온 노하우를 바탕으로 AI 솔루션에 대한 강점을 갖고 있어 다양한 산업과 시너지를 낼 수 있다는 설명이다.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광연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김광연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