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대 종영소감 “값진 경험, 시즌3서 더 성장한 모습 보여 줄 것”
입력 : 2021-04-06 00:11:00 수정 : 2021-04-06 00:11:00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SBS 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2’의 김영대가 종영소감을 전했다.
 
김영대는 5일 소속사 아우터코리아를 통해 펜트하우스2’ 종영소감을 전했다. 김영대는 "나도 시청자로서 선배님들 연기에 흠뻑 빠져서 드라마를 시청했다. 현장에서 선배님들께 많이 배웠고 감사했고 값진 경험이었다"고 선배 배우들과 함께한 시간을 추억했다.
 
이어 김영대는 종영소감으로 "시청자 여러분께도 감사드린다. 시즌3에서는 더 성장하는 모습 보여드리고 싶다앞으로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더 노력하겠다"고 앞으로의 포부도 밝혔다.
 
김영대는 지난 2일 종영한 펜트하우스2’에서 주석훈의 변화를 전하며 시청자들이 극에 몰입할 수 있도록 활약했다. 심수련(이지아 분)과 배로나(김현수 분)과 재회해 기쁨의 눈물을 흘린 주석훈은 주단태(엄기준 분)에게서 벗어나는 강단을 갖추며 성장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한 심수련이 돌아와 주석훈, 석경 쌍둥이와 재회하면서 시즌3에서 어떤 전개가 펼쳐질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또 방영 내내 화제였던 석훈과 로나의 러브라인이 어떻게 흘러갈지 역시 시즌 3의 관전 포인트 중 하나다. 보다 성숙해진 석훈을 김영대가 어떻게 연기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영대는 '슈퍼 루키'로 떠올라 방송가와 광고계에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펜트하우스' 시즌 3은 오는 6월에 방송 예정이다.
 
 
김영대 종영소감. 사진/SBS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