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직자 재산공개)이주열 한은 총재 36억…금통위원 50억 넘는 자산가 '다수'
이주열 총재 1년전보다 4억 증가
임지원 위원, 가장 많은 자산 보유 84억
조윤제 위원, 주식처분 예금 10억 이상↑
입력 : 2021-03-25 00:00:00 수정 : 2021-03-25 00:00:00
[뉴스토마토 이정하 기자] 우리나라 기준금리 결정의 '키'를 쥐고 있는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의 재산은 35억5646만원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금융통화위원회 의원들 상당수는 50억원은 넘는 자산을 보유하고 있었다. 
 
25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2021년도 공직자 재산변동 내역’에 따르면 이주열 한은 총재는 35억5646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1년전(31억5272만원)보다 4억원 정도 늘었다. 
 
부부가 공동 소유한 서울 강남구 자곡동 소재 아파트(101.94㎡)의 평가액은 10억3200만원으로 1년 전보다 8000만원 증가했다. 이 총재가 거주 중인 것으로 알려진 서울 성동구 하왕십리동 소재 아파트 전세가는 9억원이다. 본인·배우자·장녀의 예금은 16억1481만원을 신고했다. 
 
7명의 금융통화위원 중 가장 많은 재산을 보유한 이는 임지원 위원으로 84억3858만원을 신고했다. 지난해에는 79억2357만원을 신고했었는데 이보다  5억1501만원 늘었다. 증가액은 대부분 예금이었다.
 
임 위원 부부의 예금은 66억262만원에서 올해 70억9803만원으로 늘었다. 주택은 서울 용산구 도원동 아파트(114.99㎡) 8억3300만원 등 부동산 재산은 12억915만원이었다. 임 위원은 본인과 배우자가 서울 마포구 상수동 다세대 주택(3억5000만원)을 상속받았다가 올해 2월 매각했다고 밝혔다. 
 
조윤제 위원의 재산 총액은 62억2471만원으로, 취임 당시인 지난해 4월에 비해 2억6890만원 늘었다. 건물은 서울 서대문구 북아현동 단독주택(701㎡)이 22억7500만원을 비롯해 총 28억4800만원을 신고했다.
 
토지는 서울 종로구 평창동 땅(367㎡) 8억7676만원과 경기 기흥시 고매동 임야(305㎡) 1억5940만원 등 총 11억2763만원을 보유했다. 예금은 보유 주식 처분 등으로 10억3512만원에서 22억3483만원으로 급증했다. 
 
서영경 위원은 51억3834만원을 보유하고 있다고 신고했다. 지난해 4월 취임 때보다 1억2528만원이 늘었다. 건물은 서울 강남구 도곡동 아파트(157.74㎡) 18억2200만원 등 19억4440만원을 신고했다. 예금 22억7590만원이었다. 
 
주상영 위원은 38억9956만원을 보유하고 있었다. 건물은 배우자 명의 서울 서초구 방배동 아파트(202.48㎡) 19억2400만원 등 총 28억5400만원과 경기 화성시 팔달면 임야 등 토지 2억7637만원을 신고했다. 예금 7억465만원을 보유하고 있었다. 
 
고승범 위원은 50억2536만원을 보유하고 있었다. 1년전보다 7억3729만원 늘었다. 건물은 배우자와 공동으로 보유한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아파트(182.95㎡)가 28억9500만원이었다.
 
서울 중구 을지로6가 굿모닝시티쇼핑몰 건물 상가 지분(3.5㎡)은 4313만원이었다. 토지는 전북 군산시 옥구읍·서수면, 충남 홍성군 홍북면 등에 1억7454만원을 보유하고 있었다. 예금은 18억6705만원이었다. 
 
 
25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2021년도 공직자 재산변동 내역’에 따르면 이주열 한은 총재는 35억5646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사진은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사진/뉴시스
 
세종=이정하 기자 lj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정하

뉴스토마토 이정하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