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투자유치팀장 사례 더 있는지 조사 확대"
의혹 당사자 김모씨, 투자유치 업무하다 퇴직 후 컨설턴트로 활동
입력 : 2021-03-23 12:39:55 수정 : 2021-03-23 12:39:55
[뉴스토마토 최병호 기자] 투자유치 업무를 담당하던 전직 간부 김모씨의 투기의혹과 관련해 경기도가 전수조사 범위를 확대할 예정이다. 유사 관행이 있다고 보고 비슷한 사례를 더 확인하겠다는 것이다.
 
현재 경기도가 진행 중인 부동산투기 조사는 도청 도시주택실과 경제자유구역청, 경기주택도시공사(GH)만 대상이어서 김씨의 경우는 조사를 받지 않았다.

23일 복수의 경기도 관계자에 따르면 도청는 김씨에 대해 고발을 검토하고 있다. 앞서 경기도는 지난 5일 부동산투기 조사를 시작하며 "업무로 인해 취득한 정보로 토지를 매입·거래했는지 조사할 예정"이라면서 "위법 행위를 확인할 경우 부패방지법과 공직자윤리법 등에 따라 강력하게 조치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아울러 김씨처럼 공직에서 퇴직한 후 개발·투자 관련 컨설턴트로 활동하는 사례가 더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현재 진행하고 있는 부동산투기 조사의 대상과 범위를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경기도는 2013년 이후 도청 도시주택실과 경기경제자유구역청, GH에 근무한 직원 1574명을 비롯해 해당 공무원의 직계존비속과 형제·자매, 공무원의 배우자와 그의 직계존비속, 형제·자매의 부동산거래 내역을 확인하고 있다. 하지만 김씨의 경우 근무했던 부서가 도청 경제실이어서 처음부터 조사 대상에서는 제외됐었다.
 
특히 경기도는 김씨처럼 퇴직 후 컨설턴트 등으로 활동하는 공무원이 있는지 아직 파악하지 못한 상태다. 최근 10년간 도청에 재직했거나 근무 중인 공무원이 너무 많아서 이들의 경력을 일일이 살펴보지 못했다는 설명이다. 하지만 한국토지주택공사(LH) 임직원의 부동산투기 의혹과 관련해서도 일부 직원들이 온라인 부동산사이트 등에서 강사로 활동한 사실이 드러난만큼 이 부분에 대한 조사를 보강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경기도 등에 따르면 2009년부터 2019년까지 도청 투자진흥과에서 SK하이닉스 등의 투자유치를 담당했던 김씨는 아내가 대표로 있는 A사를 통해 2018년 10월 용인시 처인구 원삼면 독성리 4필지 1500여㎡(약 500평)를 사들였다. A사는 이 과정에서 은행 대출 3억원을 끼고 부지를 총 5억여원에 매입했다. 이 땅은 반도체클러스터 개발도면이 공개된 후 시세가 25억원 이상으로 오른 것으로 드러나 부동산투기 의혹이 제기됐다. 
 
SK하이닉스 반도체클러스터가 들어설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원삼면 일대 전경. 사진/뉴시스
 
최병호 기자 choib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병호

최병호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