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산대교 공론화' 착착…경기도민 90% "통행료 조정해야"
24일엔 여의도서 민자도도 운영방안 국회토론회 개최
입력 : 2021-03-22 14:10:09 수정 : 2021-03-22 14:10:09
[뉴스토마토 최병호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공정사회 구현을 위한 과제 중 하나로 일산대교 통행료 문제를 제기한 가운데 경기도민 10명 중 9명은 "통행료 조정이 필요하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는 24일에도 국회토론회를 개최, 일산대교 통행료에 대한 실태와 해법을 국회 차원에서 공론화할 예정이다.

경기도는 22일 도민 2000명을 대상으로 일산대교 통행료에 대해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90%가 '통행료 조정(인하 또는 무료화)이 필요하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통행료 조정이 필요하다는 답변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50% 인하해야 한다'는 대답이 29%로 가장 높았고 '무료화하자'는 의견도 24%로 나타났다. 
 
일산대교는 고양시와 김포시를 잇는 교각으로, 한강에서 설치된 27개 다리 가운데 유일하게 통행료를 받는 유료도로다. 일산대교 통행료 수익은 일산대교㈜의 최대주주인 국민연금공단의 수익으로 돌아가고 있다. 현재 일산대교 통행료는 △경차 600원 △소형(1종) 1200원 △중형(2·3종) 1800원 △대형(4·5종) 2400원이다.

하지만 통행료에 대해 도민의 82%는 '부담된다' 답했다. 경기도에 따르면 일산대교 통행료는 ㎞당 652원으로(소형 1종 기준), 수도권 제1순환고속도로(109원),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189원) 등 다른 민자도로보다 3~5배 높다. 일산대교 이용에 대해 '만족하지 않는다'고 대답한 도민의 91%는 비싼 통행료를 이유로 들었다. 

이런 탓에 일산대교를 오갈 때 통행료를 징수하는 건 불공정한 일이라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됐다. 이 지사도 지난달 15일 일산대교를 현장 방문해 "통행료가 일부 주민들에 대한 과도한 부담으로 작용하는 것은 옳지 않다"면서 "자금 조달을 합리화해서 과도한 부담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며 대책마련을 공언한 바 있다.  

이에 경기도는 지난달 19일 경기도의회와 손을 잡고 일산대교㈜ 측에 자금재조달 협상 개시를 정식 요청했다. 지난 5일엔 회계·금융 등 분야별 전문가들로 구성된 '일산대교 통행료 관련 전문가 태스크포스(TF)'까지 구성했다. 아울러 오는 24일엔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공정한 민자대로 운영 방안 국회토론회'를 개최한다.
 
22일 경기도는 도민 2000명을 대상으로 일산대교 통행료에 대해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90%가 '통행료 조정(인하 또는 무료화)이 필요하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사진/경기도청
 
최병호 기자 choib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병호

최병호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