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1차 추경)방역 예산 4조, 7900만명 백신 구매에 2조3000억 투입
방역 대책 관련 예산 4조1000억 책정
코로나19 백신 7900만명분 신속 확보
전국민 백신접종 인프라에 4000억 투입
의료기관 손실 보상 7000억 지원
입력 : 2021-03-02 11:00:00 수정 : 2021-03-02 11:00:00
[뉴스토마토 정성욱 기자] 정부가 코로나19 백신 7900만명분을 신속히 확보하기 위해 2조3000억원을 투입한다. 전국 백신 접종센터에는 운영비 등 4000억원을 지원해 지난달 말부터 시작된 전국민 무상 예방접종을 뒷받침한다. 방역 일선 현장의 감염병 전담병원에는 지난해에 이어 손실보상을 지원하는 등 안정적인 경영 환경을 돕는다.
 
정부는 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열고 코로나19 방역 대책 예산을 골자로 한 ‘2021년도 추가경정예산안(2차 맞춤형 피해지원대책)’을 발표했다. 정부는 방역 대책과 관련한 예산으로 4조1000억원을 책정했다.
 
이 중 백신 구매 예산은 2조7000억원에 달한다. 코로나19 백신확보·예방접종 계획인 7900만명분 백신 확보에는 2조3000억원을 투입한다. 총 구매비용인 3조8000억원 중 이미 확보한 재원을 제외하고 추가 예산이 확보될 예정이다.
 
지난달 26일부터 시작된 전국민 백신 무상예방접종을 원활하게 할 인프라 지원에도 4000억원을 투입한다. 이에 따라 정부는 전국 중앙·권역·지역별 접종센터의 설치·운영 비용과 민간 의료기관의 접종 시행비 등을 지원할 방침이다. 접종센터는 중앙의료원, 중부·영남·호남 권역, 광역 18개·기초 232개다.
 
정부는 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열고 백신 7900만명분을 신속히 확보하는 등 방역 대응에 4조1000억원의 예산을 투입하는 내용의 ‘2021년도 추가경정예산안(2차 맞춤형 피해지원대책)’을 발표했다. 사진은 의료진이 백신을 주사기에 소분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코로나19 방역대응을 위한 예산도 7000억원 규모로 마련한다. 정부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대응, 감염환자의 진단-격리-치료와 생활 등을 집중지원할 계획이다.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2분기 이후에도 상당기간 코로나 상황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감염환자에 대한 진단 격리치료 등을 차질없이 뒷받침할 수 있도록 예산을 추가 반영코자 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코로나19 방역대응 추가 지원으로는 유증상자에 대한 진단검사비 확충, 선별진료소 620개에 대한 진단키트 등 방역물자 지원이 포함됐다. 무증상·경증확진자를 위한 생활치료센터 운영과 확진자 검진·치료 유도를 위한 격리치료비도 지원한다.
 
해외입국자 임시생활시설 운영, 파견의료인력 수당 지급 등에도 지원을 확충한다. 또 격리자 생계지원을 위한 생활지원비·유급휴가비도 추가 예산을 확보키로 했다.
 
방역 일선 현장에서 진료 중인 의료기관에 대해서는 7000억원의 손실보상 지원을 이어간다. 정부는 지난해 초부터 시작된 코로나19 여파로 각 의료기관의 손실이 불어나고 있는 점을 감안했다. 
 
해당 지원금은 2분기 이후 필요할 것으로 예상되는 소요 예산을 반영했다. 지난해 의료기관 손실보상 지원금액은 9000억원 규모였다.
 
세종=정성욱 기자 sajikok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성욱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