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 소환 ‘캡틴’ 이승철·제시·소유·셔누, 차세대 스타 위한 일타강사 변신 (종합)
입력 : 2020-11-19 12:16:27 수정 : 2020-11-19 12:16:27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캡틴이 기존의 오디션 프로그램과 달리 10대 자녀가 가수로서의 가능성을 부모가 직접 심사위원에게 물어보는 독특한 방식으로 차세대 스타를 찾는다.
 
Mnet 예능 프로그램 캡틴의 제작발표회가 19일 오전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권영찬CP, 최정남PD를 비롯해 심사위원 이승철, 제시, 소유, 셔누가 참석했다.
 
‘캡틴’은 국내 최초 부모 소환 십대 오디션으로 부모들이 내 자녀의 가수로서의 가능성을 직접 심사위원에게 물어보고 평가를 받는다. 이를 통해 부모와 자녀가 함께 하는 차세대 K-POP 선두주자를 향한 치열한 도전을 보여준다.
 
권영찬CP캡틴의 기획 의도에 대해 “K팝이 세계적인 인기를 얻고 있는데 K팝 스타가 되고 싶어하는 10대의 모습과 자식을 스타로 키우고 싶어하는 부모님의 모습을 리얼하게 보여줄 수 있을 지를 고민하면서 기획된 프로그램이다음악 오디션 프로그램이 많은데 캡틴에서만 볼 수 있는 그림이 많다. 신선한 오디션 포맷이 될 것이라고 했다. 최정남PD 역시 프로그램 안에서 부모와 10대의 관계를 따뜻하게 풀어낼 예정이다고 했다.
 
또한 프로그램 이름을 캡틴으로 정한 이유에 대해 권CP“10대의 최고를 뽑는다는 의미다고 했다. 더불어 계속해서 제기되는 Mnet 오디션 프로그램 투표의 공정성 확보 지적에 대해 작년부터 외부인 참관 제도로 프로그램과 무관한 외부인이 투표 검수를 하고 있다많은 부분 신경을 써서 진행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기존의 오디션 프로그램과 달리 부모와 함께 심사를 받는 점이 가장 큰 차별점이다. 이승철은 마치 카운셀링 같다. ‘슈스케6년 동안 하면서 본인에게 탈락 이유를 설명하지만 가족이 이해를 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더 나아가 안티가 되기도 한다부모들은 자식의 재능에 대한 가능성을 듣고 싶어한다고 했다. 그렇기에 캡틴을 통해 정확하고 족집게 강사처럼 알려준다고 자신했다. 또한 탈락과 합격이 주안점이 아닌 아이의 재능과 미래를 본다고 했다.
 
소유는 심사위원으로 나선 것에 대해 사실 심사를 한다는 것 자체가 부담스럽다고 했다. 제시는 나도 14살 때 데뷔를 했다. 저 나이 때 오디션을 보고 할 때 곁에 부모님이 있었다그렇기 때문에 뭔가 친구들에게 도움을 주고 싶고 힘을 주고 싶다고 했다. 셔누는 “10대 시절 막연히 꿈만을 가지고 있던 그 시기의 마음을 잘 안다조금이라도 도움이 되는 말을 해주고 싶다고 했다.
 
이승철은 심사를 하는데 있어서 어려운 점에 대해 “10대들은 개성이 강하고 고집이 세다. 그 친구들에게 음악적 조언을 했을 때 이해할 수 있을지 걱정이 된다고 했다. 부모에게 설명을 할 때 공감하지 못하는 부분을 받아드릴 수 있을지 걱정이 됐다재능이 안 되는 아이에게 큰 기대를 가진 부모가 많다. 그런 부분을 이해시키는 게 힘들었다. 정중하고 예의 있게 말해야 하는 점이 힘들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소유는 부모님과 함께 한다는 게 부담도 됐다. 현실적인 조언을 부모님 앞에서 할 수 있을까 싶었는데 부모님이 열정적이다 보니 생소하고 신기한 경험이었다고 했다. 더불어 부모님이 와서 딸, 아들이 연습하는 과정을 옆에서 지켜보는 게 보기 좋았다고 했다. 셔누는 부모님께 말이 잘 안 나왔다고 했다.
 
어린 학생을 스타로 발굴하는 것에 대해 이승철은 예전엔 빌보드를 듣는 세대였지만 지금은 빌보드에 오르는 세대라고 했다. 또한 “BTS가 글로벌 1위를 하는 시대다. 아이의 재능을 중학교 때부터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고등학생 중 예술가 같은 안무를 보여 주는 친구들이 있다. 예술적인 부문에서 조언을 많이 했다고 했다.
 
셔누는 학생들에게 건네는 조언으로 너무 조급해하지 말고 열정과 노력으로 꾸준히 포기하지 않고 열심히 하다 보면 좋은 날이 있지 않을까 싶다고 전했다.
 
캡틴19일 밤 9시 첫 방송된다.
 
캡틴 이승철, 제시, 소유, 셔누. 사진/Mnet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