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신 불태웠다더니 "구조 정황"…공동조사 여부 '불투명'
누리꾼들 "우리 국민 사살한 북한 군 두둔하나" 비판
입력 : 2020-09-28 14:46:00 수정 : 2020-09-28 14:46:00
[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국방부가 북한이 우리 해양수산부 공무원 A씨를 사살하기 전 구조하려던 정황이 있었다는 입장을 냈다. 6시간 동안 실종자가 생존해있었음에도 우리 군이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못했다는 비판이 일자 뒤늦은 해명에 나선 것이다. 
 
실종 공무원의 피격 사망에 대한 군 당국 공식 발표 이후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남북 '공동조사'를 요청했지만 북한은 여전히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 사살된 공무원 유해 수습에 난항이 예상되는 가운데 누리꾼들은 정부와 군 당국의 미온한 대응을 지적하며 철저한 진상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한다.
 
28일 국방부 고위관계자는 "북한이 소연평도 인근 북측 해역에서 피살된 우리나라 공무원에 총을 쏘기 전 상당한 시간 구조하려는 것으로 보이는 정황을 인지했지만 나중에 상황이 급반전 돼 대응에 제한이 있었다”고 밝혔다. 
 
군 당국의 뒤늦은 해명은 실종된 A씨 발견부터 총격까지 6시간 동안 살아있다는 정황을 파악했지만 적극적으로 구출하지 않았다는 비판이 제기된 데 따른 것으로 늑장해명이라는 비판이 나온다. 
 
앞서 군 당국은 지난 24일 실종자가 22일 오후 3시 30분경 북측 수산사업소 선박에 의해 최초 발견된 것 이후, 오후 9시 40분께 총격으로 사망했다고 밝혔다. 당시 군은 북한이 실종자의 시신을 불태우는 만행을 저지른 것을 확인했다는 입장을 덧붙였다. 
 
국방부 관계자는 "말단 실무자가 첩보를 인지하고 신빙성 있는 정황으로 확인된 내용을 분석하고 군 수뇌부까지 보고하는 데는 상당한 시간이 소요됐다"고 덧붙였다. 단순 첩보내용을 발표하는 데는 무리가 있기 때문에 이를 분석하고 확인하는데 시간이 걸렸다는 설명이다. 
 
이러한 해명에도 군 당국의 미흡했던 초동대응과 이후 '자진월북 가능성 제기' 등 오락가락한 태도를 보인 것에 대한 비판을 면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더욱이 문 대통령이 앞서 북한 측에 실종자 수색을 위한 공동조사를 요청했지만 북한은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 북한은 군 통신선 복구와 관련한 요청도 응하지 않았다. 
 
실종자 수색의 난항이 거듭되는 상황에 이날 제1야당 국민의 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국방부가 추미애 장관 아들을 구하려는 노력의 절반만이라도 했으면 이런 일이 생겼겠느냐고 한탄하고 있다"며 정부의 미흡한 대처에 대해 강력 규탄했다. 국민의 힘과 국민의당·정의당·기본소득당 등 야당은 대북규탄결의안 채택을 요구하고 있다. 
 
군 당국에 대한 누리꾼들의 비판도 거세다. 누리꾼들은 "언제는 총살하고 불태웠다더니 이제는 구조를 열심히 했다고 방어하냐", "국군이 우리국민 사살하고 불태운 적을 두둔하네", "실질적 구조활동 없이 처참히 살해된 피해자를 월북자로 만들며 국민을 기만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인천해양경찰이 지난 26일 인천시 옹진군 소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북한군에 의해 피살된 해양수산부 서해어업관리단 소속 공무원 A(47)씨의 시신과 소지품을 찾는 수색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백주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