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남북 공동조사 공식 요청…군사통신선 복구·재가동해야"
긴급 안보장관회의 주재…"각각 해역에서 수색하고 정보 교환하자"
입력 : 2020-09-27 17:48:57 수정 : 2020-09-27 17:48:57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북한의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 사살 사건'과 관련해 긴급 안보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남과 북이 각각 파악한 사건 경위와 사실관계에 차이점이 있다"며 조속한 진상 규명을 위한 공동 조사를 북측에 공식 요청했다. 
 
서주석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처장(국가안보실 1차장)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에서 "남과 북이 각각 발표한 조사 결과에 구애되지 않고 열린 자세로 사실관계를 함께 밝혀내기를 바란다"며 "이를 위한 소통과 협의, 정보 교환을 위해 군사통신선의 복구와 재가동을 요청한다"면서 회의 결과를 전했다.
 
또한 서 사무처장은 "북측의 신속한 사과와 재발 방지 약속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면서 "시신과 유류품의 수습은 사실 규명을 위해서나 유족들에 대한 인도주의적 배려를 위해 최우선적으로 노력을 기울여야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남과 북은 각각의 해역에서 수색에 전력을 다하고, 필요한 정보를 교환함으로써 협력해 나가길 바란다"며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 해역에서 조업 중인 중국 어선들도 있으므로, 중국 당국과 중국 어선들에 대해서도 시신과 유류품의 수습에 협조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청와대의 공식 공동조사 요구에 북한이 호응할지 여부는 미지수다. 우리 군은 '첩보'를 토대로 북한군이 해수부 공무원 A씨를 총격해 사살한 후 바다 위에서 기름을 붓고 불태웠다고 분석하고 있지만, 북한은 총격한 후 A씨가 사라졌으며, 그 후 부유물만 불태웠다는 입장이다.
 
또한 북한은 이날 오전 '남조선당국에 경고한다'라는 조선중앙통신 보도를 통해 "우리 해군 서해함대의 통보에 의하면 남측에서는 지난 9월25일부터 숱한 함정, 기타 선박들을 수색작전으로 추정되는 행동에 동원시키면서 우리측 수역을 침범시키고 있으며 이 같은 남측의 행동은 우리의 응당한 경각심을 유발시키고 또 다른 불미스러운 사건을 예고케 하고 있다"면서 사고수역 공동 조사에 부정적인 입장을 분명히 했다.
 
다만 청와대가 "각각의 해역에서 수색에 전력을 다하고, 필요한 정보를 교환해 협력하자"는 수준의 요청을 한 만큼, 이번 일을 계기로 지난 6월 이후 단절된 남북 군사통신선의 복구와 재가동에 응할 가능성도 남아있다.
 
한편 이날 회의는 오후 3시부터 4시30분까지 1시 반 정도 진행됐고, 서욱 국방부 장관,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서훈 국가안보실장 등이 참석했다.
인천해양경찰이 26일 인천시 옹진군 소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북한군에 의해 피살된 해양수산부 서해어업관리단 소속 공무원 A(47)씨의 시신과 소지품을 찾는 수색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