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연, 코로나19 항체진단기기 개발 지원 확대…항원 등 공급
입력 : 2020-08-04 14:48:39 수정 : 2020-08-04 14:48:39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은 바이오나노헬스가드연구단이 면역진단기기 개발 기업의 기술 지원을 위해 자체 개발한 코로나19 유발 바이러스 핵단백질 항원 4종을 포함한 감염병 항원 45종과 26종의 항체 단백질의 공급 서비스를 확대 실시한다고 4일 밝혔다.
 
연구단은 신·변종 바이러스와 같은 국가 재난형 바이오 유해물질에 대한 현장 검출, 모니터링 및 조기진단 원천기술 개발을 위해 지난 2013년 9월에 출범했다. 그동안 독감 바이러스, 지카바이러스를 포함한 모기매개 질환 등 다양한 감염병 진단에 필요한 원천기술을 개발했고 현재 45종의 진단항원 및 26종의 항체를 확보했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 바이오나노헬스가드연구단은 코로나19 항체진단기기 개발 지원을 확대한다. 사진/생명연
 
이번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해선 코로나19 유발 바이러스에 대한 진단항원 4종을 유전자 재조합 기술을 이용해 확보했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긴급사용승인(EUA)을 신청한 2개 기업 등 14개 기업의 항체진단기기 개발을 위해 항원 생산 및 공급을 진행 중이다. 항원·항체 공급에 관한 정보는 코로나19 대응 연구개발지원협의체 사무국 및 생명연 홈페이지에 공지할 예정이다.
 
생명연은 국내기업의 항체진단 기술의 신뢰성 확보를 지원하기 위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구성한 감염병의료기기협의체의 기술지원 플랫폼에 참여 중이다. 국내 기업의 수출 애로사항 중 하나인 진단기기의 신뢰성 확보를 지원하기 위해 환자의 혈액 샘플을 기반으로 한 임상 성능 테스트를 지원하고 있다.
 
신용범 바이오나노헬스가드연구단 단장은 "연구단은 이번 코로나19 유발 바이러스 항원과 더불어 호흡기 및 모기 매개 감염을 일으키는 다양한 병원체에 대한 항원, 항체를 개발·확보했다"며 "산학연병 협력 체계를 통해 앞으로 유행 가능성이 있는 전염성 감염병을 신속하게 진단할 진단기술의 신속한 개발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