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중앙회, 한국노총에 ‘불공정거래 신고센터’ 설치
노동자단체 첫 사례…'불공정거래 개선 위한 공동선언문'도 채택
입력 : 2020-07-13 15:41:36 수정 : 2020-07-13 15:41:36
[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중소기업중앙회는 13일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에서 한국노동조합총연맹과 ‘대·중소기업간 불공정거래 개선과 상생협력을 위한 공동선언문’을 채택하고, 첫 번째 공동사업으로 한국노총 내에 ‘불공정거래 신고센터’를 설치했다.
 
공동선언문은 중기중앙회와 한국노총이 대·중소기업 간 불공정거래 개선을 위한 상호협력 사항을 정했다. 여기엔 △불공정거래 신고센터 설치 통한 상시 신고접수 및 구제지원 △불공정거래 공동 실태조사·연구 실시 △노동자 삶의 질 개선 △대중소기업간 상생문화 조성사업 △일터혁신과 같은 근로환경 개선 등이 포함됐다.
 
특히 공동선언문의 구체적 실천을 위해 이날 한국노총에 불공정거래 신고센터가 설치됐다. 노동자 단체에 대기업의 불공정거래를 수집·발굴하는 신고센터 설치가 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대·중소기업간 불공정거래 근절은 중소기업 경영자만의 문제가 아니라 중소기업에서 일하고 있는 근로자의 삶과 직결되는 문제”라며 “대·중소기업 간 격차를 해소하고 건강한 중소기업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 경영계와 노동계가 함께 불공정거래 근절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동명 한국노총 위원장은 “대·중소기업 간 불공정거래 행위는 중소기업 성장에 걸림돌이 될 뿐만 아니라 중소기업에서 일하는 노동자의 삶과 우리나라 경제 전체를 어렵게 만든다”면서 “공정 거래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중소기업중앙회와 협력하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중소기업중앙회와 한국노동조합총연맹이 13일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 건물에서 ‘불공정거래 신고센터’ 현판식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중소기업중앙회 
 
정등용 기자 dyzpow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등용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