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101개 롯데시네마 직영점 “전자출입명부 도입하겠다”
입력 : 2020-07-08 09:12:11 수정 : 2020-07-08 09:12:11
[뉴스토마토 김재범 기자] 롯데컬처웍스(대표이사 기원규)가 안전한 영화 관람 환경 조성을 위해 9일부터 롯데시네마 전국 101개 직영관에 전자출입명부를 도입한다.
 
 
이번에 도입되는 전자출입명부 시스템은 영화관에서 현금으로 구매하는 비회원 고객을 대상으로 한다. 롯데시네마 회원이 온라인을 통해 예매할 경우 따로 인증을 하지 않아도 된다. 현금 발권 시 고객은 현장에 비치된 QR를 스캔해 방문일시, 이름, 연락처, 상영관, 좌석 정보를 입력해 본인인증 절차를 진행할 수 있다. 현장에서 전자출입명부를 통해 수집된 개인정보는 작성일로부터 4주간 전산에 보관되며, 이후 자동 폐기된다.
 
전자출입명부 도입은 정부 방침에 협조해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고, 확진자 방문 시 신속한 역학조사를 위한 조치다. 
 
롯데컬처웍스 관계자는 뉴스토마토에 “코로나19로 유사시 관계 당국 역학조사에 신속하게 협조하고자 전자출입명부 시스템을 도입했다”며 “관객들이 안심하고 영화관을 방문할 수 있도록 다양한 조치들을 추가 시행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롯데컬처웍스는 스마트 키오스크’ ‘샬롯’ ‘바로팝콘’,‘씨네 투 고’ 등 대면 서비스를 최소화한 각종 ‘언택트(Un-tact) 서비스’를 운영 중이다.  또한, 매일 2회 이상 영화관 방역, 2시간 단위 시설물 소독, 수시 환기 및 공조 등을 진행해 안전한 영화 관람 환경을 조성 중이다.
 
김재범 대중문화전문기자 kjb5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범

영화 같은 삶을 꿈꿨다가 진짜 영화 같은 삶을 살게 된 이란성 쌍둥이 아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