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한국형 코로나19 대응 모델 국제사회와 공유
입력 : 2020-05-24 17:00:00 수정 : 2020-05-24 17:00:00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한국형 코로나19 대응 모델을 국제사회와 공유한다. 
 
과기정통부는 24일 글로벌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기여하기 위해 국제원자력기구(IAEA)에 총 30만달러를 특별 기여금으로 제공하고, 한국원자력의학원 및 한국원자력연구원의 코로나19 대응 노하우 및 기술역량을 IAEA 회원국에 전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우선 과기정통부는 산하 한국원자력의학원의 성공적인 서울 동북권 코로나 대응경험을 공유하기 위해 개발도상국의 의료진 및 보건정책 공무원을 대상으로 병원출입통제, 선별진료소, 안심진료소 운영방안 등에 대한 노하우 등을 초청 또는 파견의 형태로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개도국 의료진을 대상으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에 따른 폐질환 진단·판독을 위한 컴퓨터단층촬영장비(CT) 활용역량을 개도국에 전수할 예정이며, 원자력연구원의 방사선 멸균장비를 활용해 개도국의 의료진을 대상으로 개인보호장구에 대한 멸균표준체계 교육도 실시할 계획이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코로나19라는 엄중한 위기 속에서도 우리나라의 방역체계는 세계의 표준이 됐고 이로 인해 한국의 국가적 위상은 그 어느 때 보다 높아졌다"며 "이번 특별기여금 납부와 후속 프로젝트의 수행은 우리의 높아진 위상만큼이나 글로벌 사회의 책임있는 일원으로서 그 역할을 강화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슬로우어답터의 시각에서 알기쉬운 IT통신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