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관, '원격개발 플랫폼' 만든다
한국IT서비스산업협회 등 클라우드 개발 플랫폼 TF 구성
입력 : 2020-05-08 15:41:04 수정 : 2020-05-08 15:41:04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IT 서비스 기업들이 공공 소프트웨어(SW) 사업에 사용할 원격개발 플랫폼을 구축한다. 정부는 제도적으로 지원한다. 
 
8일 업계에 따르면 한국IT서비스산업협회·한국상용SW협회·한국전산업협동조합·공공부문발주자협의회 등은 원격개발 플랫폼 구축을 위한 태스크포스(TF)를 이달 중 구성한다. 원격개발 플랫폼은 클라우드 상에서 개발을 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하고 툴을 갖추고 원격으로 개발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한다.
 
기존 공공 SW 사업에서 기업들은 발주자인 공공기관들이 지정하는 곳에서 개발 업무를 수행하는 경우가 많았다. 공공기관들은 주로 해당 기관들과 가까운 곳을 지정하기 마련이라 사업 수행 기업들은 별도의 사무실을 임차해야 했다. 지방 공공기관의 경우 수도권 기업들은 직원이 임시로 거처할 곳도 마련해야 했다. 이에 개발 단계의 경우엔 발주기관과 가까운 곳이 아니더라도 원격에서 개발을 하도록 해 운영 효율성을 높이자는 지적이 이어졌다. 
 
보통의 SI(시스템통합) 프로젝트는 분석-설계-개발-테스트-시스템 오픈-유지보수(SM, 시스템 운영·관리)의 단계를 거친다. 기업 직원들이 발주사와 소통을 많이 해야 하는 분석·설계 단계와 최종 테스트를 제외한 개발 단계는 원격으로 개발 서버를 기반으로 해도 무리가 없다는 것이 IT 서비스 기업들의 설명이다. 이번에 구성된 TF는 클라우드 기반의 원격개발 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다. 클라우드에서 개발 업무를 하게 되면 시간과 장소의 제약을 받지 않을 수 있다. TF는 이달에는 원격개발 플랫폼 구축에 필요한 투자자를 모집한 뒤 명확한 개발 계획을 수립할 방침이다. 
 
주요 기업들이 밀집한 서울의 도심 모습. 사진/뉴시스
 
정부도 원격개발 플랫폼이 공공 SW 사업에서 활용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원격개발 플랫폼 도입에 긍정적이다. 공공 SW 사업에서 원격개발 플랫폼을 필요에 따라 사용할 수 있도록 기존 제도를 수정하는 방식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행정안정부도 원격개발 활성화에 긍정적이다. 행안부는 디지털정부 클라우드 플랫폼을 PaaS(서비스형 플랫폼) 형태로 내년말부터 공공기관이 시범적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는 자동화된 클라우드 운영·표준 개발 환경을 제공한다. 행안부 관계자는 "원격개발의 장애요소인 보안만 철저히 갖춰진다면 원격개발이 효율적"이라고 말했다. IT 서비스 업계 관계자는 "이번에 추진되는 원격개발 플랫폼은 개발 툴과 환경을 제공하는 것으로 행안부의 디지털정부 클라우드 플랫폼과 구분된다"며 "디지털정부 클라우드 플랫폼이 표준 개발 환경을 제시하므로 원격개발 플랫폼도 이를 참고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국회에 계류 중인 SW산업진흥법 전부개정법률안(이하 개정안)이 국회를 최종 통과할 경우 원격개발 플랫폼은 더욱 탄력을 받을 수 있다. 개정안은 국가기관 등의 장은 SW 유지·관리를 제외한 SW 사업을 발주할 때 SW사업자가 수행 장소를 제안할 수 있도록 했다. 또 개정안에는 △SW 사업 과업심의위원회 설치 △SW 사업 발주시 분석·설계 사업 분리 발주 가능 △사업 종료 시점이 다음 회계연도에 속할 경우 예산 이월 사용 가능 등의 내용이 담겼다. 개정안은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를 통과했으며 법사위원회와 본회의를 남겨놓고 있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현준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