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관, 공동 블록체인 사업 시동
과기정통부, '블록체인 공공 시범사업·민간 프로젝트' 13개 사업 선정
입력 : 2020-05-07 10:00:00 수정 : 2020-05-07 10:00:00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정부와 기업이 함께 블록체인 시범 사업을 시작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7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 엘타워에서 '블록체인 공공선도 시범사업·민간주도 국민 프로젝트'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지난 2018년부터 추진 중인 블록체인사업은 공공서비스 혁신 및 블록체인 활용 확산을 위한 공공선도 시범사업과 국민 체감 및 산업 수요 확대 등을 위한 민간주도 국민 프로젝트로 구분돼 시행되고 있다. 
 
과기정통부는 공공선도 시범사업은 400여개 국가기관·지자체·공공기관으로부터 수요를 받아 10개 과제를 선별한 후 이 중 10개 컨소시엄(24개 기업)을 선정했다. 자유 주제의 민간주도 국민 프로젝트에는 20개 컨소시엄(60개 기업)이 접수해 3개 컨소시엄(12개 기업)이 선정됐다. 
 
공공선도 시범사업에 참여한 라온시큐어는 이날 착수보고회에서 분산신원증명을 활용한 도민증명서비스 플랫폼 구축을 통한 경상남도 지역의 공공서비스 편의성을 제고하는 사업 내용을 소개했다. 민간주도 국민 프로젝트에 참여한 메디블록은 의료전자문서 관리에 블록체인을 적용해 환자가 종이서류 없이 편리하게 서비스 제공자에게 의료정보를 제출할 수 있는 기술적 목표를 제시했다. 
 
이어진 자유토론에서 업계 종사자들은 블록체인 시범사업이 단년도로 끝나지 않고 후속사업으로 연계되거나 디지털 정부혁신 사업에도 반영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 
 
박윤규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정책관은 "최근 포스트 코로나 정책으로 디지털 비대면 시대가 가속화되고 있다"며 "이 시대 필수 기반기술로 주목받고 있는 블록체인을 공공 및 민간분야에 선도적으로 적용해 국민의 일상을 변화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현준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