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공개시장운영 대상증권에 '특수은행채' 확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처음…낮은 금리 채권 발행해 회사채 매입 활용 등
입력 : 2020-04-09 09:54:33 수정 : 2020-04-09 09:54:33
[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한국은행이 국채와 정부 보증채로 한정돼 있는 단순매매 대상증권에 특수은행채 등을 포함시키기로 했다. 단순매매 대상 증권 확대는 지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처음이다.
 
자료/한국은행
 
9일 한국은행은 금융통화위원회를 열고, 공개시장운영 단순매매 대상증권에 △산업금융채권 △중소기업금융채권 △수출입금융채권 △주택금융공사 주택저당증권(MBS)을 포함하는 내용의 공개시장운영규정 개정안을 의결했다. 
 
한은은 이번 조치로 금융기관들의 자금조달이 용이해지고, 자금조달 비용도 낮아질 것으로 보고있다. 산은채 등 특수은행채 매입을 통해 금융기관에 자금을 공급하게 되면, 특수은행들은 보다 낮은 금리로 채권을 발행할 수 있다. 조달 자금을 회사채 매입에 활용하면 채권시장 안정할 수 있다는 것이다. 
 
특히 이번에는 특수은행 뿐만 아니라 주택금융공사 주택저당증권(MBS)도 단순매매 대상증권으로 포함됐다. 안심전환대출 등으로 MBS 보유 규모가 크게 늘어난 은행들의 부담을 덜어주겠다는 의도다. 
 
아울러 한은은 현행 환매조건부(RP) 매매 대상증권과 대출 적격담보증권에 예금보험공사 발행채권도 포함하기로 했다.
  
이번 조치는 오는 14일부터 시행되며, 유효기간은 2021년 3월31일까지이다.
 
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백주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