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 총선)이인영 "여야 회동 제안…긴급재정명령권 건의 검토"
현안점검회의서 제안 "총선 후 임시국회 소집, 4월 지급토록"
입력 : 2020-04-07 11:06:39 수정 : 2020-04-07 11:07:42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긴급재난지원금 전 국민 확대와 관련한 긴급 여야 원내대표 회동을 제안했다.
 
이 원내대표는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현안점검회의에서 "민주당은 미래통합당 주장을 포함해 모든 국민이 가장 빨리 긴급재난지원금을 받을 수 있도록 서두르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긴급재난지원금은 매표형 현금 살포가 아니라 코로나로 힘든 국민 모두에게 단비 같은 지원금이 될 것"이라며 "총선이 끝나는 즉시 임시국회를 소집해 오는 16일부터 추경을 처리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가능하다면 4월 중 지급을 마치도록 속도 내겠다"며 "이를 위해 통합당에 긴급 여야 원내대표 회동을 제안한다"고 했다.
 
황교안 통합당 대표와 김종인 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이 주장하고 있는 긴급재정명령권 발동과 관련해선 검토를 거쳐 정부에 건의하기로 했다.
 
그는 "긴급재난지원금의 성패는 속도에 달린 만큼 민주당은 야당의 공식 입장을 확인하는 대로 대통령에게 명령 발동을 건의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회의실에서 열린 현안점검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