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인도네시아와 코로나 공조 '신남방정책 박차'
유명희 본부장, 인니 경제조정부 장관과 회의
코로나19 국제공조 논의…기업인 이동 보장 등 제안
“교역 더욱 중요…CEPA 6월, RCEP 연내 추진”
입력 : 2020-04-06 16:00:00 수정 : 2020-04-06 16:00:00
[뉴스토마토 정성욱 기자] 정부가 코로나19 국제 공조를 위해 인도네시아와 머리를 맞댔다. 우리 기업인의 인도네시아 입국 허용 방안을 논의하고, 한-인니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CEPA)과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을 연내 추진키로 했다.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은 6일 오후 인도네시아의 아이르랑가 하르타르노(Airlangga Hartarno) 경제조정부 장관과 화상회의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유명희 본부장은 상품·서비스 교역 원활화와 글로벌 공급망 유지 등을 위해 한-인니 간 공조가 시급함을 강조했다.
 
유 본부장은 특히 인도네시아의 입국금지 조치로 출입이 제한된 기업인 등 필수인력의 이동 보장을 위해 협력할 것을 제안했다.
 
앞서 인도네시아는 지난 2일부터 모든 외국인에 대해 입국금지 조치를 내렸다. 그동안 한국인은 대구와 청도를 방문한 지 14일이 지났고 미리 비자를 받았다면 건강확인서를 제시하고 입국할 수 있었으나 이마저 막힌 상황이다.
 
이에 대해 산업부 관계자는 “인도네시아의 입국제한조치가 실시된지 오래되지 않아 아직까지는 피해 현안 기업이 나오지 않았다”며 “빠른 공조를 통해 해결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과 아구스 인도네시아 통상부장관이 지난해 11월 25일 오전 부산의 한 호텔에서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CEPA) 타결 공동선언문에 서명을 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양국은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해 통상협정 체결을 통한 교역 활성화가 더욱 중요해졌다는데 공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되는대로 한-인니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CEPA)의 양국간 서명을 상반기내로 추진하기로 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지난해 최종타결이 된 만큼 6월 내로 서명을 거쳐 국회 비준 동의 절차까지 마무리 하는 것이 목표”라며 “최근 인도네시아 코로나19 확산으로 변수가 있을 순 있지만 절차 진행에 차질은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또 7일 열리는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수석대표 특별 화상회의를 앞두고 RCEP의 연내 서명 의지를 재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특별회의는 코로나19 확산 이후 처음으로 열리는 수석대표 회의로, 우리 측에서는 여한구 통상교섭실장이 참석한다. 산업부는 RCEP 차원에서도 코로나19 대응 공조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연내 서명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논의한다는 계획이다.

세종=정성욱 기자 sajikok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성욱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