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업계 '특별융자' 보름동안 1500억원 지원
건설공제조합 552억원·전문건설공제조합 933억원 무담보 저리
입력 : 2020-04-06 14:54:53 수정 : 2020-04-06 14:54:53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국내 코로나19 여파로 경영상 어려움을 겪는 건설업체에 지원하기 위한 특별융자가 출시 보름 만에 1500억원 가까이 지원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건설 관련 공제조합에서 지난달 16일부터 실시 중인 특별융자가 출시 15일 만에 1485억원 지원됐다. 구체적으로는 건설공제조합에서 552억원(1464건), 전문건설공제조합에서 933억원(6775건)을 각각 지원했다.
 
이번 특별융자는 지난달 12일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 주요 공공기관, 업계관계자, 건설근로자와 함께 코로나19 대응방안 논의를 위한 간담회의 후속조치로 건공 4800억원, 전공 2000억원(소진 시 1000억원 추가) 규모로 6월 30일까지 무담보 저리(1.5%이내)로 시행하는 것이다.
 
이번 특별융자는 주로 소규모 업체가 지원을 받아 임금지급, 장비·자재대금 지급 및 사무실 운영 등 실질경비로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건설현장 유동성 지원을 위해 양 공제조합서는 '선급금 공동관리제도'를 완화 적용한 결과 15일간 86건, 274억원의 지원 효과가 나타났다. 선급금 공동관리는 건설사가 발주처로부터 선급금을 받기 위해 보증서를 제출하고 이 과정에서 보증서 발급기관인 공제조합과 약정을 통해 선급금의 일정액을 건설사가 사용하기 위해 공제조합의 동의를 받도록 하는 제도다.
 
 
지난 2018년 8월1일 오후 세종시 어진동 공공기관 발주 건설현장에 작업자들이 일손을 놓아 텅 비어 있다.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