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진폐업' 경기방송…노조 "새방송 추진 단체 설립"
노조 "독립성 확보" 목표…방통위 "신규 사업자 공모 예정"
입력 : 2020-04-06 15:18:39 수정 : 2020-04-06 15:18:39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자진폐업한 경기방송 소속의 노조원이 새로운 방송사 설립을 추진한다. 경기방송 경영진이 방송의 공적 책임을 지지 않은 채 자진폐업한 것으로 규정하고 방송의 독립성 확보를 최우선 조건으로 내세웠다.
 
언론노조 경기방송지부, 민주노총 경기본부 등 6개 단체는 6일 경기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새로운 999' 추진위원회를 제안한다고 밝혔다. 추진위는 "경기도민과 청취자의 권리를 최우선으로 하는 방송사를 설립하기 위해 경기지역 시민의 힘을 모아 앞장서고자 한다"며 "지역 공동체의 공공선을 최우선으로 노동이 존중되는 방송사를 만들고자 한다"고 발표했다.
 
언론노조 경기방송지부 등 6개 단체는 6일 경기도의회 브리핑룸에서 '새로운 999' 추진위원회를 제안한다고 발표했다. 사진/경기방송지부
 
6개 단체는 경기방송 자진폐업이 소수 경영자의 사익만을 위한 행위라고 비판했다. 경기방송은 지난달 29일 24시 방송을 마지막으로 정파했다. 방송통신위원회 지난해 12월 경기방송이 재허가 기준인 650점을 충족하지 못했다고 판단, 조건부 재허가를 의결했다. 그러나 경기방송 경영진은 지난달 16일 주주총회를 통해 자진폐업을 결정했다. 추진위는 "경영진은 경기도의회가 언론탄압을 했기 때문에 방송 사업을 접었다고 한다"며 "그러면서 (경영진은) 120억원의 이익잉여금, 수억원의 배당금을 나눠 갖고 '먹튀'했다"고 비난했다.
 
이에 6개 단체는 시민참여형 추진위를 발족해 자본의 방송사 장악을 막겠다는 방침이다. 추진위는 "기존 대주주에 대한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새 방송 사업자의 자격 요건과 세부 선정 기준을 마련하고 지역성·공공성이 제도적으로 뒷받침할 시민 참여 방송을 만들기 위해 소통하겠다"고 밝혔다.
 
방통위는 신규 방송 사업자 공모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일반적으로 별도 심사위원회를 꾸려 심사를 진행하는데 공모 계획 등을 발표하며 이와 관련한 구체적 내용을 담을 예정이다. 방통위는 이와 별도로 허가 사업인 방송사업이 사업자의 자진폐업으로 공백이 생기는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저지 규정을 담은 제도 개선도 진행할 예정이다. 방통위 관계자는 "신규 방송 사업자 공모를 조속히 진행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돼 있다"며 "기본계획 등 구체적 방안이 마련되면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