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상파 3사 "중간광고 도입 시급…코로나, 광고 매출 40%↓"
입력 : 2020-04-02 17:50:57 수정 : 2020-04-02 17:50:57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KBS·MBC·SBS 등 지상파 방송 3사 사장단은 지난 1일 긴급 회동을 열고 코로나19로 인해 예상 광고매출 대비 약 40%가량의 광고물량이 빠져나갔다며 정부의 긴급 정책 지원을 요청하는 내용의 한국방송협회 공동 성명서를 2일 발표했다.
 
방송협회는 성명서를 통해 "코로나19 사태로 지상파 방송은 견디기 힘든 가혹한 상황에 내몰렸다"며 "오랜 기간 탈출구 없이 어려움만 가중된 지상파는 이번 사태로 한계상황에 다다랐고 일촉즉발의 붕괴 위기에 봉착했다"고 호소했다. 협회는 "지상파는 코로나19 국면에서 국민 안전을 지키기 위해 특별재난방송을 편성해 정확하고 신속한 정보를 제공해 사회적 혼란 속에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며 "경영 압박에도 불구하고 21대 총선에서 국민 알권리 신장과 고품질 선거 방송을 제공하기 위해 수십억원의 막대한 예산을 투입하는 출구조사도 변함없이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상파 3사는 코로나19 피해 복구를 위해 중간광고 도입, 방송통신발전기금 한시적 경감 등을 요구했다. 협회는 "코로나19로 큰 피해를 본 다른 산업계에 대한 정부 차원의 긴급 대책이 나오는 것과 달리 광고 패닉 상황 속에서도 공적 역할에 충실하게 임하는 방송 산업에 대해서는 긴급 대책이 제시되지 않아 유감"이라며 "지상파 중간광고의 즉각적인 시행과 방송통신발전기금 징수액의 한시적 50% 경감 조치 등 현실적으로 효과가 있는 긴급 정책 지원에 나서 달라"고 촉구했다.
 
방송협회는 "지상파 붕괴 위기는 단순히 방송사 몇개가 살아남느냐 무너지느냐에 국한되는 것이 아닌 외주 제작사와 방송계 종사자를 포함한 방송계에 발을 담근 수많은 사람의 생존과 관련된 일"이라며 "응급 상황인 만큼 정책적으로 최소한의 대증요법을 사용해 달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