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지주사 NXC, 내년 '자산 투자거래앱' 출시
자산 관련 투자 플랫폼 개발 자회사 '아퀴스' 설립
입력 : 2020-03-30 16:36:19 수정 : 2020-03-30 16:36:19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넥슨의 지주사 NXC가 내년에 글로벌 시장에 자산 투자거래 애플리케이션(앱)을 출시한다. 
 
30일 NXC에 따르면 회사는 지난 2월 자산 투자거래 플랫폼 개발을 위한 자회사 아퀴스를 설립했다. 2월 법인 등록을 한 아퀴스는 그간 서울 강남구에 사무실을 마련하고 직원들을 채용했다. 넥슨의 지주사인 NXC는 넥슨의 창업자인 김정주 대표가 이끌고 있다. 아퀴스는 NXC가 지분 100%를 보유했다.  
 
아퀴스는 자산 투자거래 앱의 내년 출시를 목표로 개발을 시작했다. 트렌드를 이끌어 가는 주요 소비층인 밀레니얼 및 Z 세대가 타깃이다. 미국에서는 로빈후드·베터먼트·웰스프론트 등 기존의 금융과 투자 앱의 사용자 경험을 탈피한 서비스가 잇달아 출시되며 젊은 층의 인기를 얻고 있다. 아퀴스 관계자는 "첫 서비스는 미국의 서비스들과 행보를 같이 하되 자산관리의 편의성이라는 요소를 투자 경험에 추가해 새롭게 접근할 것"이라며 "자산관리의 문턱을 낮춰 전문 용어의 생소함, 거래과정에서 오는 번거로움 등을 없앤 투자 플랫폼을 구축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김성민 아퀴스 대표는 "빅데이터, 머신러닝, 분산 서버 등의 다양한 기술을 바탕으로 금융의 영역에서 새로운 도전을 하고 싶었다"며 "누구나 쉽고 편하게 투자할 수 있는 서비스를 구현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넥슨코리아의 인텔리전스랩스 개발실장을 역임했으며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오피스 서버를 개발했다. 
 
한편 NXC는 승차공유 서비스 리프트 등 다양한 분야에 투자해 최대 수 십 배 이상의 수익을 냈다.  최근에는 디지털 자산 분야에도 투자했다. NXC는 새로운 기술 분야에 대한 투자를 하며 더 빠르고 적극적으로 트렌드에 대응하는 조직의 필요성을 느껴 아퀴스를 설립했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현준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