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신작 '피파 모바일' 국내 서비스한다
내달 3일부터 열흘간 CBT 시작
입력 : 2020-03-12 14:51:02 수정 : 2020-03-13 11:51:13
[뉴스토마토 배한님 기자] 넥슨이 EA(Electronic Arts)의 인기 게임 피파 모바일 신작의 국내 서비스를 담당한다. 
 
넥슨은 12일 EA와 신규 모바일게임 'EA 스포츠 피파 모바일' 한국 지역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넥슨이 EA와 함께 새로 선보일 피파 모바일은 EA가 보유한 축구 관련 라이선스를 기반으로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PC 등 모바일 환경에서 직접 선수단(스쿼드)을 구성하고 선수를 조작할 수 있는 게임이다. 또한 게임 모드를 다양하게 구성해 모바일에서도 여러가지 방법으로 축구를 즐길 수 있다.
 
비공개 베타 테스트(CBT)는 4월3일부터 13일까지다. 넥슨은 이날부터 넥슨 포털 내 피파 모바일 홈페이지에서 CBT 지원자를 모집한다.
 
이정헌 넥슨 대표는 "넥슨이 가진 라이브 서비스 역량을 총동원해 피파 모바일 국내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며 "축구와 축구게임을 사랑하는 분들에게 더 큰 즐거움을 드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유휘동 EA 코리아 대표는 "피파 모바일을 통해 모바일에서 새로운, 한국 유저들이 좋아하는 축구의 재미를 이어가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개발 중"이라며 "피파 온라인 시리즈를 통해 쌓아온 견고한 파트너십과 서비스 경험을 통해 피파 모바일 서비스를 넥슨과 협업해 최고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넥슨은 지난 2012년 12월 EA와 EA 스포츠 피파 온라인 3을 시작으로 현재 서비스 중인 EA 스포츠 피파 모바일 4까지 EA 스포츠 피파 프랜차이즈 축구게임을 서비스하고 있다. 
 
넥슨이 국내 서비스할 EA 스포츠 피파 모바일 사진/넥슨
 
배한님 기자 bh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배한님

포털·게임 분야에서 읽기 쉬운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