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 아닌 수술 필요"…KCGI, 주총 전 마지막 호소
입력 : 2020-03-26 11:10:03 수정 : 2020-03-26 11:10:03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한진칼 정기 주주총회를 하루 앞두고 KCGI가 경영진 교체만이 한진그룹이 살길이라고 호소했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우군으로 알려진 델타항공이 현 경영진을 지지할 경우 자본시장법 위반에 대한 의구심이 커질 것이라고도 경고했다.
 
KCGI는 26일 "한진그룹에게는 종합감기약 아닌 수술이 당장 필요하다"며 "독립적인 이사회와 위기를 극복할 역량이 있는 전문경영인 체제가 절박한 응급조치"라고 말했다. KCGI는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반도건설과 주주연합을 결성해 오는 27일 열릴 한진칼 주총에서 조 회장 경영권 뺏기에 나선다.
 
KCGI는 "27일 한진칼 정기 주총이 한진그룹의 회생을 위한 중요한 갈림길이라고 보고 있다"며 "한진그룹 현 경영진은 그룹에 대규모 적자와 막대한 부채를 떠안긴 장본인"이라고 주장했다.
 
강성부 KCGI 대표. 사진/뉴시스
 
특히 조 회장 우호 세력으로 알려진 델타항공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KCGI는 "재무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델타항공이 이번 주총에서 현 경영진의 경영권을 유지하기 위한 의결권을 행사할 경우, 자본시장법 위반 소지와 무리한 선택을 강행한 배경에 대한 의구심이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주주연합 구성원인 한진칼의 주요 주주로, 한진그룹이 위기를 극복하고 국민의 존경을 받는 기업이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여러 주주와 국민 여러분의 현명한 판단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오는 27일 한진그룹 지주회사 한진칼은 서울시 중구 소공동 한진빌딩에서 정기 주총을 연다. 경영권을 두고 다툼 중인 조 회장과 조 전 부사장 주주연합의 지분 차이는 약 8%p로 조 회장이 유리한 상황이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정유화학·항공업계 소식을 발 빠르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