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입구부터 탑승까지 '3단계 방역망' 가동
터미널 진입부터…"3차례 발열 검사"
입력 : 2020-03-05 16:12:47 수정 : 2020-03-05 16:12:47
[뉴스토마토 이규하 기자] 한국인 입국제한 조치가 확대되면서 인천국제공항 여객터미널 입구부터 항공기 탑승까지 3차례 발열 검사가 이뤄진다. 터미널 진입과 출발층 지역, 탑승게이트에 사실상 3단계 방역망이 가동에 들어갔다.
 
국토교통부와 인천국제공항공사는 5일부터 인천공항의 여객 출국 과정에 3단계 방역망을 시범 도입했다고 밝혔다. 
 
먼저 터미널 진입단계인 공항터미널 출입구에서 1차 발열체크가 실시된다. 37.5℃ 이상인 경우 공항 내 설치된 검역조사실에서 기초역학조사를 받게 된다.
 
국토교통부와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인천공항 도착(T1, T2)부터 항공기 탑승까지 여객 출국과정 전 단계에 걸쳐 3단계 방역망을 가동한다고 5일 밝혔다. 사진은 탑승게이트에서 발열체크하는 모습. 사진/국토교통부
출발층 지역에서는 보안구역에 들어가기 전 한 번 더 발열체크가 진행된다. 37.5℃ 이상이고 상대국 요청(발열자에 대한 입국제한)이 있는 노선의 경우 발권취소가 안내된다.
 
현재 미국의 교통보안청(TSA) 지침기준은 38℃ 이상 승객에 대한 탑승 거부를 하고 있다.
 
마지막 항공기 탑승게이트에서도 상대국의 요청(미국, 중국, 아랍에미레이트 노선 등)이 있는 노선은 항공사를 중심으로 발열체크를 시행한다.
 
발열이 확인될 경우 탑승이 거부될 수 있다. 
 
이번 3단계 방역망은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통해 결정됐다. 9일 9시부터는 본격 운영될 예정이다. 
 
김상도 국토부 항공정책실장은 “이번조치를 통해 공항도착부터 출국까지 촘촘한 방역체계를 구축할 것”이라며 “안전성과 신뢰도를 국제사회에 알리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실장은 이어 “출국 전 발열체크는 미국 등 외국으로의 항공이동 편의를 지속 확보하기 위한 것”이라며 “평소보다 공항에 일찍 도착해 달라”고 당부했다.
 
세종=이규하 기자 judi@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규하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