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중국인 입국자 크게 줄어”
입력 : 2020-02-29 14:48:54 수정 : 2020-02-29 14:48:54
[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법무부는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한 입국제한 조치를 시행한 이후 국내로 들어온 중국인 수가 크게 줄어들었다고 29일 밝혔다.
 
차규근 법무부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장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어 “(후베이성 방문 외국인) 입국차단 조치가 시행된 지난 4일부터 하루 (중국인) 입국자가 5000명대 이하로 급격히 줄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차 본부장은 “올해 들어 국내로 입국한 중국인은 1월 13일에 1만8743명으로 가장 많았지만, 27일에는 1093명으로 94%가 줄었다”며 “28일에는 처음으로 1000명 아래로 줄어 870명이 됐다. 이 가운데 462명이 유학생이고, 나머지 408명은 주된 생활 근거지가 국내인 장기체류자”라고 설명했다.
 
국내로 들어온 중국인 유학생의 수도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크게 줄었다. 지난해 2월 입국한 중국인 유학생이 3만8731명이었으나, 올해는 1만4834명으로 62% 줄었다. 중국에서 국내로 들어오는 한국인은 1월 한 달간 32만7110명이었고, 2월에는 현재까지 3만5144명이 들어왔다.
 
28일에는 한국 국민이 중국에서 들어온 경우가 503명이고, 중국으로 나간 경우가 2017명이었다. 전날 중국으로 출국한 한국인이 한국으로 들어온 중국인보다 2.3배 많았다.
 
차 본부장은 중국인 입국자가 줄어든 이유에 대해서는 “지난주부터 국내 코로나19가 확산해 영향을 받은 면도 있지만, 이전부터 계속 감소 추세에 있었다”며 “여러 가지 상황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이해해달라”고 설명했다.
 
차 본부장은 향후 입국제한 조치 외에도 국내에 체류하는 외국인의 이동으로 인한 지역사회 코로나19 확산을 최소화하기 위한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용준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