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국내 마스크, 하루 900만장…공적유통 500만장 공급할 것 "
농협 하나로마트·서울 약국·읍면 우체국 등에서 이르면 내일부터 판매
입력 : 2020-02-27 15:37:43 수정 : 2020-02-27 15:37:43
[뉴스토마토 김하늬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40여 업체에 의한 하루 마스크 총 생산량이 1000만장 수준인 만큼 하루 900만장 정도가 국내 공급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정부가 일일 생산량, 일일 수급동향, 일일 판매동향 등을 매일 모니터링하고 신속히 대응해 마스크 수급불안을 잠재우도록 한다는 것이다. 
 
정부가 약국·우체국·농협·공영홈쇼핑 등 ‘공적 판매처’를 통해 마스크 판매를 시작한 27일 오전 서울 한 농협은행 지점에 마스크 판매 관련 안내문이 붙어 있다. 사진/뉴시스
 
27일 홍남기 부총리는 '마스크 수급안정관련' 긴급 합동브리핑을 열고 "일일 500만장 정도가 농협 하나로 마트, 읍면지역 우체국, 공영홈쇼핑, 중소기업유통센터, 2만4000개 의약품 전문유통업체를 통한 약국에 공급이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기존 계약에 따른 위약금 등의 이슈로 생산업체와 공적 판매처간 세부협의가 진행중인 곳도 있어정상 공급체계를 구축하는 데는 다소 시일이 소요될 것으로 보여진다고 밝혔다. 
 
세종=김하늬 기자 hani487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하늬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