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마스크 국민 손에 들어가야, 국민 체감이 중요"
"마트에 있는지 공무원이 직접 확인하는 것도 방법"
입력 : 2020-02-26 18:41:28 수정 : 2020-02-26 18:41:28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오후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으로부터 코로나19에 따른 경제상황 및 대책에 관해 정례보고를 받고 "국민의 체감이 중요하다"며 "이제 코로나19 대응에 (정부가) 강력한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독려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홍 부총리로부터 보고를 받은 뒤 '정부로선 할 수 있는 강력한 대응을 해야, 그런 강력한 모습을 보면서 국민이 안심할 수 있다'고 말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문 대통령은 '마스크 문제'를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마스크 수출 제한 조치로 공급 물량은 충분히 확보돼 있다"며 "그러나 마스크가 국민 개개인 손에 들어가지 않으면 아무 소용이 없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마스크를 정부가 구입해서 확실히 전달한다는 것을 국민이 분명히 알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마스크가 마트에 있는지 공무원이 직접 확인하는 것도 방법"이라며 "일정 기간은 실제로 국민이 체감할 조치를 취해 달라. 필요할 때 살 수 있다고 국민이 신뢰할 수 있도록 해 달라. 체감이 되게 대응을 해 주시라"고 거듭 당부했다. 이어 "물량 확보 문제는 많이 좋아졌다고 생각한다"며 "국민에게 약국 등에 가면 언제든지 마스크가 있다는 것을 인식시키면 문제가 해결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홍 부총리는 "약국과 농협, 우체국 등을 통해 차질 없이 공급할 계획"이라며 "기재부 1차관이 매일 체크하기 시작했는데 일일점검을 해서 국민이 현장에서 구입하실 수 있도록 하겠다. 오늘부터 더 속도를 내서 챙기겠다"고 보고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월30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종합 점검회의에 참석하며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