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ICT업계 코로나19 피해 지원
입력 : 2020-02-21 12:00:00 수정 : 2020-02-21 12:00:00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코로나19로 영향을 받고 있는 정보통신기술(ICT)업계 지원에 나선다. 기술료 유예 및 감면을 비롯해 산업 활력 제고를 위해 글로벌 진출 기회 확보를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21일 코로나19 ICT 민관합동대응반 회의를 개최, 코로나19 대응 ICT산업 지원방안을 발표했다. 
 
이달 1일부터 12일까지 대중 ICT 하루 평균 수출은 1억7000만달러로 지난달 대비 3000만달러 감소했다. 같은 기간 하루 평균 수입 규모도 9000만달러로 지난달 대비 6000만달러 줄어들었다. 국내 ICT분야의 중국 의존도가 수출은 34.8%, 수입은 42%가량을 차지하는데 코로나19 영향으로 ICT 수출입이 모두 감소한 것이다. 
 
과기정통부는 ICT업계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단기적으로 기술료 유예 및 감면, 기술개발자금 융자 검토기간 단축 등 코로나19 관련 피해를 입은 ICT R&D 기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 소관 재정사업의 신속한 집행 및 ICT 분야 대·중소기업 간 거래 촉진 등을 통해 국내 ICT산업의 활력을 제고하며, ICT기업의 수출입선 다변화 및 글로벌 마케팅 지원을 통해 글로벌 진출 기회 확보도 적극 추진한다. 
 
중장기적으로는 국내 ICT산업의 생산역량 강화 등 글로벌 공급망 안정화를 위해 노력하고, 데이터·네트워크·인공지능(DNA) 기반 ICT 수출구조 고도화 등을 추진한다. 향후 ICT 수출지원협의체를 통해 주요 수출이슈에 대해 체계적으로 대응해 나갈 계획이다.
 
경영안정자금 공급, 수출바우처 등을 통해서도 ICT업계 지원이 원활히 이뤄지도록 업계 안내 및 관계부처 협의 등도 추진할 방침이다. 
 
최 장관은 "기업과 가까이 있는 협·단체 등이 기업의 투자 활성화를 위한 과감한 제안, ICT산업의 재도약을 위한 지원 요청 등 전례에 구애받지 않는 새로운 건의들을 해달라"며 "이번 대응반 회의에서 건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ICT산업 지원 및 경제활력을 제고할 수 있는 방안을 지속적으로 마련해 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슬로우어답터의 시각에서 알기쉬운 IT통신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