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피해업체 실질 도움줘야"…금융위, 300억 이어 추가지원 검토
입력 : 2020-02-13 14:48:24 수정 : 2020-02-13 14:50:12
[뉴스토마토 박진아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등에 정책자금을 포함해 지금까지 300억원 이상의 금융지원이 이뤄졌다. 금융당국은 코로나19의 진행경과와 기업의 자금수요를 면밀히 파악해 추가적인 자금 지원을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금융상황 점검회의'를 열고 지난 7일 발표한 '코로나19 관련 금융부문 대응방안에 대한 금융업권 이행현황을 점검했다. 손 부위원장은 "금융지원 방안 마련보다 더 중요한 것은 정책이 제대로 시행되는 것"이라며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이 필요한 시기에 정부 지원을 받아 어려움을 이겨낼 수 있도록 실질적인 도움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금융위에 따르면 7일 금융부문 대응방안을 발표한 이후 3영업일 동안 정책금융 부문에서 대출(신규 18억원·만기 연장 25억원), 보증 연장(118억원) 등 총 201억원이 지원됐다. 같은 기간 시중은행들은 피해업체 23곳에 원금상환유예(49억3000만원) 등 약 106억원을 지원했다. 카드사에서는 영세가맹점에 금리·연체료 할인 등으로 약 25억원을, 무이자 할부와 결제대금 청구유예 등으로 1억7000만원을 지원했다.
 
이 기간 금융감독원과 기업은행, 신용보증기금 등 정책금융기관은 코로나19 피해 기업들과 6000건가량의 상담을 진행했다. 신규 대출·보증에 대한 문의가 대부분이었으며, 보통 유선(91%)으로 이뤄진 것으로 파악됐다. 업종별로 숙박, 여행, 음식점, 도·소매(의류), 레져, 키즈카페, 학원, 세탁소, 헬스, 피부관리실 등 고객과 접점이 많은 소상공인·자영업자 영위업종이 많았다. 기타 중국에서 물건을 수입하거나 유통하는 제조업(전자·자동차 부품), 창고업 및 운수업 등에 대한 문의도 있었다.
 
손 부위원장은 "우리나라는 대중 교역규모가 크다는 점을 감안할 때 중국 경제 둔화에 따라 수출과 생산이 부정적인 영향을 받을 수 있다"며 "사태가 장기화돼 소비활동 마저 위축되는 경우 서비스업과 소상공인들의 어려움도 커질 우려가 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진행경과 및 기업의 자금수요 등을 면밀하게 파악해 필요시 추가적인 자금지원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금융상황 점검회의'를 열고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금융위
 
박진아 기자 toyouj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진아

지금 이 순간, 정확하고 깊이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