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중진공, 7개 대학과 이커머스 전문가 육성한다
이커머스 특성화대학, 글로벌플랫폼 교육·판매실습 등 구성
입력 : 2020-01-29 09:47:45 수정 : 2020-01-29 09:47:45
[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중소벤처기업부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 정부 최초로 이커머스 특성화대학 7곳을 지정하고 전문 인력 350명을 육성한다.
 
중기부와 중진공은 29일 롯데호텔서울에서 ‘2020 이커머스 특성화대학 협약체결 및 지정서 수여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김학도 중기부 차관, 조정권 중진공 이사장 직무대행, 7개 이커머스 특성화대학 총장 등 관계자 50여명이 참석했다.
 
올해 이커머스 특성화대학으로 지정된 곳은 경남과학기술대학교, 고려대학교, 목포대학교, 배재대학교, 숭실대학교, 전북대학교, 한국외국어대학교 등 7개다.
 
이커머스 특성화대학 전용과정은 학기당 3학점 정규과정으로 편성된다. 글로벌플랫폼 및 SNS 교육과 온라인수출 전문기업-재학생매칭 판매실습 등 이론과 실습을 병행해 운영된다. 졸업생들은 정부지원사업과 연계해 영향력 있는 이커머스 전문 인력으로 성장시킬 예정이다.
 
김학도 중기부 차관은 “최신 온라인 콘텐츠에 익숙하고, 외국어 능력이 있는 대학생을 중심으로 이커머스 전문 인력 육성시스템을 본격적으로 구축해야 한다는 데 뜻을 같이 하게 됐다”며 “이커머스 특성화대학 및 교육과정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세계 최고의 온라인 수출 강국으로 발돋움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정권 중진공 이사장 직무대행은 “모바일에 친숙한 젊은 층이 이커머스 시장의 신소비를 선도하는 주역이 될 것”이라며 “중진공이 글로벌 이커머스 시장을 이끌 온라인 수출 전문가 양성에 앞장 서겠다”고 밝혔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정등용 기자 dyzpow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등용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