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경제성장률 2.0% 사수…4분기 1.2% 깜짝성장
한은, 2019년 4분기 및 연간 실질국내총생산
입력 : 2020-01-22 08:20:30 수정 : 2020-01-22 08:20:30
[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지난해 한국경제 성장률이 전년보다 2.0%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난해 4분기 정부 재정효과와 건설·설비투자 증가세에 힘없어 전기 대비 1.2% 성장했다.
 
22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4/4분기 및 연간 실질 국내총생산(GDP) 속보치'를 보면 작년 실질 GDP성장률은 2.0%를 기록했다. 사진/뉴시스
 
22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4분기 및 연간 실질 국내총생산(GDP) 속보치'에 따르면 지난해 실질 GDP 성장률은 전년 대비 2.0% 성장했다.
 
정부가 2%대 성장률을 달성하기 위해 가용자원을 총동원한 결과로 분석된다. 다만, 지출항목별로 보면 정부소비 증가세 확대에도 민간소비와 수출 증가세가 둔화되고 건설·설비 투자가 부진했다.
 
더욱이 지난 2009년(0.8%) 글로벌 금융 위기 이후 10년만에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부문별로 보면 정부소비가 6.5% 증가하면서 지난 2009년(6.7%) 이후 10년 만에 가장 높았다. 민간소비 증가율은 1.9%로 전년(2.8%)대비 둔화되는 등 2013년(1.7%) 이후 6년만에 가장 낮았다.
 
수출 증가율은 1.5%로 전년(3.5%)과 비교해 하락세였다.
 
반면 건설투자는 -3.3%로 전년(-4.3%) 대비 상승한 수준이나 여전히 부진을 면치못했다. 설비투자는 -8.1%로 지난 2009년(-8.1%)과 같은 수준이었다.
 
경제활동별로 보면 제조업 1.4%, 서비스업은 2.6%로 전년대비 둔화된 수준이다. 건설업은 -3.2%로 전년(-4.0%) 이후 감소세를 지속했다. 
 
지난해 4분기 실질 GDP는 1.2% 성장했고, 전년동기대비 2.2% 성장했다. 민간소비는 내구재(승용차 등), 서비스(음식, 오락문화 등)가 늘어나는 등 0.7%를 기록했다.
 
정부소비는 물건비, 건강보험급여비 지출을 중심으로 2.6% 증가했다. 
 
건설투자는 건물 및 토목 건설이 모두 늘어 6.3% 증가했다. 설비투자는 기계류(반도체 제조용 장비 등)를 중심으로 1.5% 늘었다.
 
수출은 기계류 증가에도 불구하고 운수서비스 둔화로 0.1% 소폭 감소했다. 수입은 자동차가 늘어난데 반해 거주자 국외소비가 줄어드는 등 전분기 수준을 유지했다.
 
경제활동별로는 농림어업은 재배업 및 어업을 중심으로 2.2% 증가, 제조업은 기계 및 장비 등이 늘어 1.6% 성장했다.
 
전기가스수도사업은 전기업을 중심으로 3.9% 증가했고, 건설업은 건물 및 토목 건설이 모두 늘어 4.9% 늘었다. 서비스업은 도소매 및 숙박음식업, 의료·보건 및 사회복지서비스업 등을 중심으로 0.7% 올랐다. 
 
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백주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