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호선 신내역 21일 개통…경춘선 환승
기존 종점 봉화산역서 연장, 배차간격 최소 16분
입력 : 2019-12-13 15:18:40 수정 : 2019-12-13 15:18:40
[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서울지하철 6호선과 수도권 전철 경춘선이 신내역에서 만난다. 서울교통공사는 오는 21일부터 지하철 6호선 신내역을 개통하고, 봉화산~신내 총 1.3km 구간의 열차를 운행한다고 13일 밝혔다. 
 
지하철 6호선은 2000년 8월7일 봉화산~상월곡 구간을 처음으로, 2000년 12월15일 상월곡~응암순환(이태원~약수 제외), 2001년 3월9일 이태원~약수 구간을 개통해 현재 운영 중이다. 신내역은 6호선 외에 지난 2013년 12월28일 수도권 전철 경춘선 신내역이 개통돼 운영 중이다.
 
6호선 신내역 개통으로 구리·남양주·가평·춘천 등의 지역에서 경춘선을 이용하는 승객들이 환승 한 번으로 바로 6호선을 이용할 수 있어 서울 도심 진입이 더욱 수월하다. 6호선 이용객들도 경춘선으로 편리하게 환승할 수 있다. 중랑공영버스차고지가 역 인근에 바로 위치해 버스와의 환승도 용이하다. 양원지구나 신내3보금자리주택지구 등 인근 주민들의 교통 접근성도 크게 개선됐다.
 
6호선 신내역은 단선 승강장 구조로 지상에 만들어졌다. 6호선 전동차의 행선지는 기존 봉화산행에서 봉화산·신내행으로 나뉜다. 평일 기준 신내행 전동차는 출퇴근시간에는 16분, 이외에는 21분 간격으로 운행된다. 주말에는 종일 24분 간격으로 운행한다. 신내행 총 열차 운행횟수는 평일 116회?휴일 92회다. 
 
신내역은 도시철도 5개년 계획에 기초한 서울 경전철 면목선의 시종착역으로 예정된 상황으로 향후 3개 노선 및 버스를 모두 이용할 수 있는 중랑구의 환승 거점이 될 전망이다. 오재강 서울교통공사 고객서비스본부장은 “개통 준비에 만전을 기한 만큼 안전 운행과 시설 이용에 차질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신내역 열차 점검하는 모습. 사진/서울시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용준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