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트럼프와 통화…비핵화 모멘텀 유지 공감대
트럼프 대통령 요청으로 30분간 통화…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논의
입력 : 2019-12-07 13:43:23 수정 : 2019-12-07 13:43:23
[뉴스토마토 조현정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7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에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이어가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이날 통화는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으로 이뤄졌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으로 오전 11시부터 30분 동안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진전시켜 나가기 위한 방안을 심도있게 협의했다"고 밝혔다.
 
이어 "양 정상은 최근 한반도 상황이 엄중하다는 데 인식을 공유하고,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의 조기성과를 달성하기 위해 대화 모멘텀이 계속 유지되어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양 정상은 당분간 한미정상간협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필요할 때마다 언제든지 통화하자는데 뜻을 모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한미 정상의 통화는 지난 5월 이후 약 7개월 만으로 취임 이후엔 22번째다.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청와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조현정 기자 jhj@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현정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