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룡영화상)제40회 청룡의 선택, 예상했던 결과 그리고 예상 밖의 결과
입력 : 2019-11-22 11:22:55 수정 : 2019-11-22 11:22:55
[뉴스토마토 김재범 기자] 정답과 반전의 연속이었다. 40회 청룡영화상 결과를 놓고 보면 그랬다. 받을 사람과 받을 영화가 받았다. 그리고 전혀 뜻 밖의 수상자로 나왔다. 논란은 아니지만 예상을 뛰어 넘은 청룡의 선택이었다.
 
21일 오후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열린 40회 청룡영화상시상식은 청룡의 여신김혜수와 2년 연속 파트너로 낙점된 배우 유연석의 공동 사회로 진행됐다. 한국영화 100주년을 맞이한 올해 청룡은 국내 영화계 스타들이 총출동한 최고의 잔치였다. 또한 국내 최고 권위 영화상답게 모두가 수상자에 대한 관심을 드러냈다.
 
이번 청룡영화상은 올해 열린 제72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국내 영화로는 최초로 칸 영화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기생충이 단연 최고 관심사였다. 과연 몇 관왕을 차지하느냐가 관건이었다. 결과적으로 최우수작품상, 감독상, 여우주연상, 여우조연상, 미술상 등 총 5관왕에 오르며 그 힘을 입증했다.
 
사진/방송캡처
 
감독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은 청룡영화상 감독상은 처음이다면서 앞으로도 한국 영화에 가장 창의적인 기생충이 돼 한국 영화 산업에 영원히 기생하는 그런 창작자가 되겠다는 수상 소감을 남겼다. 작품상 수상 이후 무대에 오른 송강호는 대한민국의 위대한 감독 봉준호 감독님, 최고의 스태프, 훌륭한 배우 분들께 다시 한번 경의를 표한다이분들이 기생충을 만들 수 있는 가장 큰 원동력은 관객 여러분들의 따뜻한 시선과 성원이 아니었을까 싶다. 관객 여러분께서 기생충이란 영화를 만들어주셨다. 이 영광을 관객 여러분께 바친다고 전했다.
 
여우주연상은 생일의 전도연, ‘항거, 유관순 이야기고아성, ‘국가 부도의 날김혜수, ‘엑시트임윤아 등 가장 치열한 부분이었다. 하지만 청룡의 선택은 기생충의 조여정이었다. 조여정은 나만 기생충으로 받을 줄 몰랐나 보다고 눈물을 흘리며 어느 순간부터 연기가 내 짝사랑이라고 받아들이게 됐다. 묵묵히 걸어가 보겠다. 지금처럼 씩씩하게 잘, 열심히, 짝사랑해 보겠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기생충으로 여우조연상을 받은 이정은 역시 뜨거운 박수를 받는 주인공이 됐다. 그는 오늘같이 다양한, 재능 있는 후보들과 함께 있다가 상을 받게 돼 더 영광스러운 거 같다며 함께 경쟁한 후보들 그리고 기생충을 함께 한 스태프와 동료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남우주연상은 가장 파격 중에 파격이었다. ‘기생충의 송강호가 가장 강력한 수상 후보인 가운데 생일설경구, ‘극한직업류승룡 등이 경합을 벌였다. 하지만 수상자는 증인의 정우성이었다. 정우성은 뒷자리의 설경구가 네가 받았으면 좋겠다고 응원해 줬는데 현실이 됐다면서 “’청룡영화상에 꽤 많이 참여했는데 남우주연상은 처음이다고 기뻐했다.
 
사진/방송캡처
 
기생충에서 최고의 신스틸러이자 최고 화제의 인물이던 배우 박명훈에 유력한 수상자로 점쳐졌던 남우조연상은 국가 부도의 날조우진에게 돌아갔다. 그는 무대에 올라 “’기생충이 받을 줄 알았다고 말해 객석을 웃음 바다로 만들며 정말 하면 할수록 어려운 게 이 일인 거 같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버틸 수 있다면 버텨야만 한다면 이 상을 지표 삼아서 늘 그랬듯 최선을 다하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남녀신인상은 양자물리학의 박해수, ‘미성년의 김혜준이 수상했다. 남자 신인상은 박해수가 강력한 수상 후보였던 반면 여자신인상은 올해 국내는 물론 전 세계 영화제를 휩쓴 벌새박지후가 단연 강력한 수상 후보였다. ‘사바하에서 강렬한 이미지를 선보인 이재인도 유력한 주자였다. 하지만 수상자는 배우 김윤석의 감독 데뷔작 미성년의 김혜준이었다.
 
신인감독상은 올 여름 최고 흥행작 엑시트의 이상근 감독, 각본상은 독립영화 신드롬의 주인공이던 벌새김보라 감독에게 돌아갔다.
 
◇제40회 청룡영화상 수상자()
△최우수작품상=기생충
△감독상=봉준호(기생충)
△주연상=정우성(증인), 조여정(기생충)
△조연상=조우진(국가부도의 날), 이정은(기생충)
△신인상=박해수(양자물리학), 김혜준(미성년)
△신인감독상=이상근(엑시트)
△각본상=김보라(벌새)
△촬영조명상=김지용, 조규영(스윙키즈)
△편집상=남나영(스윙키즈)
△기술상=윤진율, 권지훈(엑시트)
△음악상=김태성(사바하)
△미술상=이하준(기생충)
△한국영화 최다 관객상=극한직업
△청정원 인기스타상=이광수, 이하늬, 박형식, 임윤아
△청정원 단편영화상=장유진(밀크)
 
김재범 대중문화전문기자 kjb5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범

영화 같은 삶을 꿈꿨다가 진짜 영화 같은 삶을 살게 된 이란성 쌍둥이 아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