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LTE-R 기술 진화에 속도…중기와 협력 성과
입력 : 2019-11-16 09:00:00 수정 : 2019-11-16 09:00:00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LG유플러스가 LTE-R 종합검증센터에서 중기협력 성과 일환으로 고효율 LTE-R(철도통합무선통신) 기술 검증을 완료했다. 
 
LG유플러스는 16일 철도환경에 특화된 신규 LTE-R 기술 솔루션의 검증을 마쳤다고 밝혔다. 
 
서울 마곡 LG사이언파크에서 LG유플러스 직원들이 센터 설비를 점검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LTE-R은 4세대(4G) 이동통신 기술인 LTE를 철도(Railway) 사업에 활용하기 위한 기술이다. 노후화된 열차무선설비(VHF방식)를 개선해 달리는 열차간, 열차와 관제간, 유지보수자 상호간 필요한 음성, 영상, 데이터를 효율적으로 전송하는 목적으로 사용된다.
 
LG유플러스가 이번에 검증을 마친 기술은 LG유플러스와 중소기업들이 신기술 연계 방안을 공동으로 논의하는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아울러 실제 철도 운영 환경과 동일 조건을 갖춘 LTE-R 종합검증센터에서 이뤄져 철도 운영 현장에 즉시 적용 가능한 기술로 평가 받는다. 
 
대전에 있는 ‘LTE-R 종합검증센터’에서 현장 기술자가 철도 환경에 최적화 된 솔루션 검증을 위해 안테나를 설치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검증을 완료한 LTE-R 기술을 기반으로 협력사들과 추가 솔루션을 개발하고 나아가 해외시장 진출까지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며 "이를 통해 LTE-R 종합검증센터의 경쟁력을 높이고, 기술 수출의 교두보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라고 말했다.
 
LG유플러스는 최근 LTE-R 종합검증센터에서 국내 최초로 실제 노선환경과 지상장치, 차상장치 등 실제 장비를 활용한 모의 주행시험에도 성공했다. 현재 열차궤도를 통한 유선망을 통해 전달되고 있는 열차제어 시스템 KTCS(Korean Train Control System)-2를 LTE-R 기반의 무선망으로 고도화 하기 위한 밑바탕을 마련했다는 설명이다.
 
오영현 LG유플러스 무선사업담당은 "산·학·연 협력 및 기술 교류에 필수적인 LTE-R 철도통합무선망 사업에서 오픈 랩 방식의 LTE-R 종합검증센터가 구심점 역할을 해나가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중소기업들이 신기술 개발·검증, 교육실습 등을 할 수 있도록 다양한 인프라를 제공하고, 이를 통해 국내 LTE-R 서비스 품질 고도화 및 기술 발전을 선도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슬로우어답터의 시각에서 알기쉬운 IT통신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