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내년부터 식품 방사능 검사 확대
급식시설 납품 식재료 1370건 및 전통시장·마트 등 식품 530건
입력 : 2019-11-06 15:03:59 수정 : 2019-11-06 15:03:59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경기도가 내년부터 식품에 대한 방사능 검사를 확대한다. 도는 농수산물과 가공식품 등에 대한 방사능 검사 건수를 올해 1800건에서 내년부터 1900건으로 늘린다고 6일 밝혔다.
 
도에 따르면 도내 급식시설에 납품되는 식재료 관련 검사 1370건을 비롯해 도내 전통시장·마트에서 유통되는 농수산물 및 가공식품 검사 530건 등 총 1900건에 대한 검사를 통해 방사성물질이 포함된 식재료 유입을 차단한다는 방침이다.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 회의실에서 지난 6월27일 ‘2019년 제1회 친환경급식지원 심의위원회’가 열리고 있다. 사진/경기도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최근 경기도의회·학부모단체·교육청·시군학교급식지원센터·농식품유통원 등과 ‘방사성물질 안전급식 지원위원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2020년 방사능 검사 계획’을 확정했다. 위원회에서는 △검사 대상 식재료의 품목 및 수량 △주기 △검사 방식 △방사성물질 검사체계와 교육 및 홍보 △검사 결과 공개 여부 등에 관한 심의를 진행했다.
 
이와 함께 동네마트·전통시장 등 위생취약 분야와 수입 버섯류 등과 같은 방사능오염 우려 중점 품목에 대한 집중 수거 및 검사를 통해 방사능 물질이 포함된 농수산물 및 가공식품들이 유통되는 일을 막는다. 권정선 도의회 보건복지위원회 부위원장은 “방사능으로부터 학교 급식 안전을 지키기 위해서는 관계기관 간 긴밀한 상호 협력이 매우 중요하다”며 “건강한 학교급식과 먹을거리 제공을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해 달라”고 주문했다.
 
경기도 민생특별사법경찰단 직원들이 원산지 둔갑 등 불법행위 수사에서 적발된 물품을 보여주고 있다. 사진/경기도
 
도는 내년부터 시행하는 방사능 검사에서 이번에 확정한 내용을 적용할 계획이다. 도는 시군학교급식지원센터 및 도교육청과 함께 학교 등 급식시설에 납품되는 식재료와 민선7기 역점 추진 사업인 ‘우리아이 건강과일 공급사업’을 통해 제공되는 과일 등 총 1370건에 대한 사전 수거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 2014년 7월 ‘경기도 급식시설 방사성물질 차단에 관한 조례’가 제정된 이후 매년 전국 지자체 최대수준인 1800건 정도의 식품방사능 정밀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올해의 경우 학교급식 공급 식재료 991건과 일본산 수입식품 및 도내 유통 농수산물 743건에 대해 요오드·세슘 등 방사성물질 포함 여부를 검사한 결과 모두 적합한 것으로 조사됐다.
 
제조일자(유통기한) 허위표시, 유통기한 연장 등으로 압류된 부정·불량식품. 사진/경기도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문식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