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과반 "밀레니얼 직원 어려워"
어려움 1위는 '조직보다 개인 우선'
입력 : 2019-11-05 08:49:24 수정 : 2019-11-05 08:49:24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이전 세대와는 다른 이른바 ‘밀레니얼 세대’가 기업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커지면서 기업 과반이 관리에 어려움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은 기업 283개곳에 ‘밀레니얼 세대 인재 관리에 어려움을 느끼는지 여부’를 설문해 5일 밝혔다. 조사 결과, 57.2%가 ‘어려움을 느낀다’고 답했다.
 
자료/사람인
 
구체적으로 어려운 부분은 67.9%(복수응답)가 ‘조직보다 개인을 우선시함’을 선택해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퇴사·이직을 과감하게 실행함’(46.3%), ‘불이익에 민감함’(36.4%), ‘개성이 강하고 조직에 융화되지 않음’(32.7%), ‘이전 세대 방식에 대한 거부감’(19.8%), ‘강한 성과보상 요구’(17.3%), ‘거침없는 언행’(13.6%) 등의 순이었다.
 
어려움을 느끼는 이유로는 단연 ‘이전 세대 직원과 사고방식이 너무 달라서’(75.3%, 복수응답)가 압도적으로 많았다. 이밖에 ‘기존의 인사 제도로는 관리가 어려워서’(27.8%), ‘시간과 비용이 많이 들어서’(15.4%), ‘조직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점점 커져서’(9.9%), ‘전문가들도 솔루션을 제시하지 못해서’(8%) 등이 있었다.
 
밀레니얼 세대 직원의 특징을 물어볼 때도 어려움에 대해 설문할 때와 비슷한 응답들이 나왔다. 기업이 생각하는 밀레니얼 직원 특징은 ‘조직보다 개인을 우선시함’(59.7%, 복수응답), ‘워라밸을 중시함’(49.5%), ‘의사표현이 적극적이고 솔직함’(44.9%), ‘손익 계산이 빠르고 손해를 보지 않음’(37.8%), ‘IT, 모바일, SNS를 한 몸처럼 활용함’(27.6%), ‘자신에 대해 과감히 투자함’(23%), ‘격식, 규범보다 효율성을 중시함’(20.5%) 등이었다.
 
전체 응답 기업들의 직원 중 밀레니얼 세대가 차지하는 비중은 33.8%로 상당했다. 이에 따라, 기업 10곳 중 4곳(40.6%)은 밀레니얼 세대 인재 관리를 위해 정책이나 제도상 변화를 준 부분이 있다고 응답했다.
 
지난 8월1일 강남구 역삼동 카페에서 열린 에비앙 “I Wanna #Liveyoung” 캠페인 런칭 행사에서 워터 소믈리에 조회제 에비앙 한국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해당 켐페인은 밀레니얼 세대와 Z세대로부터 영감을 얻었다. 사진/뉴시스
 
변화 요소는 절반이 넘는 56.5%(복수응답)가 ‘추가 근무 지양 등 워라밸 보장’을 꼽았다. 계속해서 ‘회식·워크샵 간소화 또는 철폐’(47.8%), ‘복장 자율화’(34.8%), ‘적극적인 교육 지원’(27.8%), ‘연봉제도 및 협상 방식 개선’(21.7%), ‘성과 평가 투명화’(19.1%), ‘업무상 넓은 범위의 권한 부여’(15.7%), ‘직급 체계 파괴’(15.7%), ‘파티션 제거 등 사무 공간 재배치’(9.6%)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변화를 통해 긍정적인 효과가 일어났는지에 대해서는 대다수인 75.7%가 그렇다고 답했다.
 
기업들은 밀레니얼 세대 역량이 이전 세대와 비슷하거나 더 뛰어나다고 여기는 경향이 있었다. 1950~60년대 태생 ‘베이비붐 세대’나 1970년대 태생 ‘X세대’ 등 이전 세대와 밀레니얼 세대를 비교 했을 때 역량 수준을 묻는 질문에는 비슷하다는 응답이 39.6%로 가장 많았으나, ‘이전 세대보다 뛰어나다’(33.9%)는 응답이 ‘이전 세대보다 떨어진다’(26.5%)는 응답보다 7.4%P 많았다.
 
밀레니얼 세대가 이전 세대보다 뛰어나다고 답한 기업은 ‘SNS 등 신기술 활용’(63.5%, 복수응답), 창의력(45.8%), ‘외국어 등 글로벌 역량’(43.8%), ‘문제해결 능력’(32.3%) ‘의사소통 능력’(21.9%), ‘긍정적인 사고방식’(21.9%), ‘강한 소신 및 추진력’(21.9%) 등을 꼽았다.
 
반면, 이전 세대보다 떨어진다고 답한 기업들은(75개사) 책임감(73.3%), ‘문제해결 능력’(72%), ‘근성, 인내력’(60%), ‘배려 및 희생정신’(50.7%), ‘기업문화 적응력 및 협동정신’(36%), ‘대인관계 구축 능력’(36%) 등의 역량이 아쉽다고 밝혔다.
 
자료/사람인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