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과반 "임금분포공시제 긍정적"
구직자·직장인은 더 환영…궁금해도 묻지 못하는 지원자 상당수
입력 : 2019-10-29 08:52:33 수정 : 2019-10-29 08:52:33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오는 12월부터 시행되는 ‘임금분포공시제’에 대해 기업과 구직자·직장인이 전반적으로 환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은 지난 7~11일 기업 236곳과 구직자 및 직장인 3151명을 대상에게 ‘임금분포공시제에 대한 생각’을 설문해 29일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기업의 경우 ‘임금분포공시제’에 10곳 중 6곳(58.5%)이 ‘긍정적이다’라고 답했다.
 
지난 8월30일 황효정 고용노동부 노동시장조사과장이 정부세종청사에서 2019년 8월 사업체노동력조사 결과 및 4월 기준 시도별 임금·근로시간 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기업의 긍정 이유는 ‘구직자, 근로자의 알 권리를 보장해주는 것이어서’가 63%(복수응답)로 가장 많았고, ‘근로자 임금 책정에 참고가 돼서’(39.9%), ‘계층 간 임금 격차 해소에 도움이 될 것 같아서’(39.9%)가 동률이었다. 이밖에 ‘근로자들이 과한 임금 인상을 요구하지 않을 것 같아서’(14.5%), ‘구직자들이 과한 임금을 요구하지 않을 것 같아서’(10.1%) 등이 있었다.
 
반면,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기업은 그 이유로 ‘일부 사람들이 상대적 박탈감을 느낄 것 같아서’(61.2%, 복수응답), ‘기존 근로자들이 불만을 가질 수 있어서’(48%), ‘기업의 경영권이 침해돼서’(29.6%), ‘기업 경쟁력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어서’(26.5%), ‘구직자들이 높은 임금을 요구할 것 같아서’(16.3%) 등을 들었다.
 
구직자와 직장인은 77.9%가 긍정적이라고 밝혀, 기업에 비해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비율이 19.4%P 높았다. 이유로는 과반 이상이 ‘구직자, 근로자의 알 권리를 보장해주는 것이어서’(70.7%, 복수응답)를 꼽았다. 뒤이어서 ‘이직 및 연봉 협상 시 도움이 되어서’(43.7%), ‘계층 간 임금 격차 해소에 도움이 될 것 같아서’(23.6%), ‘채용 공고에 임금을 표기하는 기업이 늘어날 것 같아서’(21%), ‘기업이 지금보다 높은 임금을 책정할 것 같아서’(13.2%) 등의 의견이 있었다.
 
현재 임금을 공개하고 있는 기업도 상당한 편이었다. 전체 응답 기업의 53.8%가 채용 공고에 임금을 표기하고 있다고 답했다. 구체적으로는 ‘신입, 경력 모두’(56.7%), ‘신입만 표기’(35.4%), ‘경력만 표기’(7.9%) 순이었다.
 
지난 23일 대구 북구 복현동 영진전문대학교 정보관에서 열린 ‘2019 GLOBAL 취업박람회’에서 구직자들이 현장 채용면접을 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들이 임금을 공개하는 이유는 ‘구직자의 알 권리라서’(58.3%, 복수응답), ‘임금을 문의하는 구직자들이 많아서’(37%), ‘채용의 투명성을 강화하기 위해서’(33.9%), ‘임금이 안 맞으면 추후 채용이 무산돼서’(29.9%), ‘임금이 높아 경쟁력이 있어서’(8.7%) 등이었다.
 
이에 반해 비공개 기업은 ‘임금 정보는 기밀 사항이어서’(44%, 복수응답), ‘합격자에게만 공개하는 것이 원칙이어서’(40.4%), ‘지원자가 줄어들 것 같아서’(20.2%), ‘기존 근무 직원들이 불만을 가질 수 있어서’(17.4%) 등을 이유로 들었다.
 
기업은 절반 정도가 임금을 공개하고 있는 반면, 구직자와 직장인은 10명 중 9명(91.4%)이 채용 공고에 임금을 공개해야 한다고 밝혀 대조를 이뤘다. 공개 이유로는 ‘회사의 임금 수준을 알 수 있게 돼서’(56.8%, 복수응답), ‘구직자, 근로자의 알 권리여서’(52.2%), ‘사전에 지원할 기업을 고를 수 있어서’(46.9%), ‘채용의 투명성이 강화돼서’(32.9%) 등을 들었다.
 
입사 지원할 때 해당 기업의 임금을 확인하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구직자와 직장인의 92.4%가 ‘확인하는 편’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채용전형 과정에서 임금에 대한 질문을 하는 지원자의 비중은 평균 54.8%인 것으로 파악돼 궁금한데도 직접적으로 묻지 못하는 지원자가 적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사람인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