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과반은 만성피로 시달려
증후군 2위도 '번아웃'…"회사가 극복 도와준다" 8.6% 불과
입력 : 2019-11-04 10:39:47 수정 : 2019-11-04 10:39:47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직장인 과반이 피로가 가실 줄 모르는 증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은 직장인 1437명에게 ‘직장인 증후군’에 대해 설문해 4일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직장인 56%가 충분한 휴식을 취해도 피로감을 느끼는 ‘만성피로증후군’을 겪고 있었다.
 
증후군을 극복하기 위한 노력. 자료/사람인
 
계속해서 열정적으로 일하던 사람이 극도의 정신적 및 육체적 피로로 무기력해지는 번아웃증후군(38.2%)을 겪었다는 응답이 바로 뒤를 이었다. 다음으로는 △현 직장에 만족하지 못하고 새로운 이상을 꿈꾸는 파랑새증후군(34.5%) △입사 후 3개월 단위로 이직이나 퇴사를 심각하게 고려하는 '3.6.9' 증후군(30%), △항상 밝은 모습을 보여야 한다는 강박으로 겉으론 웃지만 내면은 우울한 스마일마스크증후군(18.1%) △뚜렷한 이유 없이 직장 일에 불만을 갖는 증상 사춘기증후군(15.9%) △사무실에서는 두통이나 현기증을 느끼다가 밖으로 나가면 증상이 사라지는 빌딩증후군(13.9%) 등이었다. 직장인 증후군의 심각도에 대해서는 ‘업무에 차질을 주는 수준’이 55.2%로 과반을 차지했다.
 
이러한 증후군을 겪는 원인으로는 ‘많은 업무량’(41.5%, 복수응답)을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소통 부족’(25.4%), ‘본인 성격’(24%), ‘건강관리 부족’(23.9%), ‘과도한 근무시간’(21.7%), ‘수직적 조직문화’(21.1%), ‘성과 압박’(19.3%) 등을 이유로 들었다.
 
직장인 증후군 원인. 자료/사람인
 
증후군을 극복하기 위해 직장인은 휴식으로 피로가 안 풀리는데도 휴식을 취하려고 하는 등 개인적인 노력에 치중하는 모습이었다. ‘충분한 휴식을 취한다’(48.2%, 복수응답)는 답변이 가장 많았고, ‘여행, 취미 등 기분 전환 계기를 찾는다’(47.2%)가 바로 뒤를 이었다. 이외에도 ‘이직을 준비한다’(33.2%), ‘운동 등으로 체력을 키운다’(26.3%), ‘가족이나 주변 사람과 고민을 공유한다’(25.4%), ‘명상 등 마인드컨트롤을 한다’(12.3%)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전문가 상담이나 치료를 받은 응답자는 3.8%에 그쳤다.
 
또, 재직 중인 회사에서 증후군을 벗어나는데 도움 주는 제도를 운영하고 있는 있다는 응답자는 8.6%에 불과해 ‘직장인 증후군’을 극복하기 위한 최소한의 제도적 지원도 받고 있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직장인은 현재 직장생활 만족도를 평균 53.8점으로 평가해 낙제를 겨우 면한 수준이었다. 불만족 요소로는 ‘연봉 수준’(56.3%, 복수응답), 복리후생(35.8%), ‘조직 분위기’(27.2%), ‘업무 영역’(24.3%), ‘성과에 대한 인정’(21.4%), ‘정시퇴근 등 근무환경’(20.9%) 등이 있었다.
 
직장생활에 만족하는 부분으로는 ‘정시퇴근 등 근무환경’(37.7%, 복수응답), ‘조직 분위기’(21.6%), 대인관계(18.6%), ‘연봉 수준’(14.5%) 등을 꼽았다.
 
자료/사람인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