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2일부터 권역별 순회 투쟁…민주당 "또다시 정쟁 선택" 비판
'수도권 제외' 매주 토요일 결의대회 개최…공수처법·의원정수 확대 반대 총력
입력 : 2019-11-01 15:56:13 수정 : 2019-11-01 15:56:13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이 오는 2일부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과 의원 정수 확대를 저지하기 위해 권역별 순회 투쟁에 나선다.
 
1일 정치권에 따르면 한국당은 매주 토요일 수도권을 제외한 10개 지역에서 '친문(친문재인) 독재 공수처법 저지 및 국회의원 정수 축소 촉구 결의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황교안 대표는 첫번째 행사로 오는 2일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청을 방문할 것으로 보인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지난달 25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 주최로 열린 ‘10·25 문재인 퇴진 철야 국민대회’에 참석해 태극기를 흔들고 있다. 사진/뉴시스
 
앞서 박맹우 사무총장은 지난달 3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전국의 당원들, 국민들을 찾아가서 지역별로 문재인정권과 민주당의 민주주의 파괴행태를 알리고 좌파독재 정권연장용 공수처 설치 저지, 국회의원 정수 축소를 촉구하는 투쟁결의대회를 권역별로 한다"며 "만약에 시정을 하지 않고 강행조짐이 보이면 즉시 대규모 국민투쟁으로 전환하도록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당대표 및 주요 당직자들은 오는 2일 부산·경남을 시작으로 9일 대구·울산, 16일 충북·강원, 23일 대전·경북, 30일 세종·충남, 호남·제주를 차례로 방문할 예정이다. 해당 시도당위원장, 지역 국회의원, 당협위원장, 지방의원, 시도당 주요 당직자, 지역 당원 등도 참석 대상이다.
 
더불어민주당은 한국당의 이같은 행보에 "사실상의 장외투쟁"이라며 "또 정쟁, 투쟁, 항쟁을 선택했다"고 비판했다. 박찬대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브리핑을 통해 "한국당이 선거법과 공수처법 저지를 위해 11월 한 달간 사실상의 장외투쟁인 전국 순회를 한다"며 "정치·사법 개혁법안 처리에 합의할 뜻이 없음을 공개적으로 내비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 한국당을 포함한 여야 5당은 앞으로 주어진 1달의 시간동안, 국민으로부터 부여된 개혁법안 과제 이행과 민생예산 처리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며 "그것이야말로 공당의 책임이자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라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원내대변인이 지난 8월 국회 정론관에서 현안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