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31일 박찬주 등 외부영입 인사 발표
황교안 "당이 가야 할 방향 설명할 것"…갑질 논란엔 "보도 내용 다 맞진 않다"
입력 : 2019-10-30 11:17:32 수정 : 2019-10-30 11:20:17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이 내년 총선을 앞두고 박찬주 전 육군대장과 이진숙 전 대전 MBC 사장 등 외부영입 인사를 31일 발표할 예정이다. 황교안 대표 체제에서 첫 인재영입이다.
 
황 대표는 3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내일 인재 영입한 일부를 발표할 계획"이라며 "국민에게 우리당이 앞으로 어떤 방향으로 갈 것인지 의미를 알릴 것"이라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30일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치권에 따르면 한국당이 31일 발표할 외부인사로 박 전 대장과 이 전 사장을 비롯해 윤창현 서울시립대 교수, 김용하 순천향대 경제학과 교수, 백경훈 청사진 공동대표, 장수영 전 포항공대 총장, 안병길 전 부산일보 국장, 정범진 전 한국원자력학회 부회장, 김성원 전 두산중공업 플랜트 EPC BG 부사장이 포함될 것으로 전해졌다.
 
외부인사 가운데 박 전 대장은 황교안 대표가 직접 찾아 입당을 권유할 만큼 공을 들인 것으로 전해졌다. 박 전 대장은 2013~2017년 공관병에게 텃밭 관리, 골프공 수거 등 이른바 '공관병 갑질 논란'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았다가 지난 4월 불기소 처분을 받았다.
 
황 대표는 박 전 대장의 갑질 논란에 대해선 "보도된 내용이 다 맞지는 않다"며 "내일 발표하면서 (의미를) 한 분 한 분 설명하겠다"고 말했다.
 
박찬주 전 육군대장.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