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의원정수 확대 절대불가…다른당도 입장 분명히 밝혀야"
황교안 "세비 총액 동결해도 국민 부담"…나경원 "심상정, 권력·의석 눈 멀어 입장 바꿔"
입력 : 2019-10-28 10:33:25 수정 : 2019-10-28 10:33:25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이 28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오른 선거제 개편안 내 의원정수 확대 여부가 막판 논의 대상이 되는 데 대해 절대 불가라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어제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선거법 개정과 관련해 국회의원 정수를 현행 300석에서 330석으로 늘리면서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도입하자고 주장했다"며 "의원정수 확대는 염치가 없는 일이다. 세비총액 동결을 말하는데, 확대에 따른 온갖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는 모두 국민 부담"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다른 야당에게 묻겠다. 의원 정수를 늘리자는 데 동의하느냐"며 "이점을 분명하게 말씀해달라"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황 대표는 한국당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에 "의원정수에 대한 조속한 국민조사를 실시하길 바란다"며 "저희는 여론조사에서 드러난 국민의 뜻을 받들겠다. 국민 뜻대로 하겠다"고 강조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심상정 대표를 향해 공개사과를 요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심 대표는 지난 3월 본인이 '국민이 300석 이상을 원치 않기에 300석 이내에서 해야한다'는 취지로 말한 바 있다"며 "국민이 얼마나 우스우면 손바닥 뒤집듯 입장을 바꾸느냐"고 지적했다. 그는 또 "왜 없는 합의를 했다고 하는가"라며 "지난번 합의서를 똑똑히 읽어보라. 권력과 의석수에 눈이 멀어 정치적 허언증에 이른 것 아닌가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심 대표는) 거짓말을 즉각 철회하고 사과하라. 의원정수 확대는 절대 불가, 원천 불가"라며 "지금도 너무 많다. 줄여라. 이것이 국민의 목소리"라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앞서 심 대표는 전날 기자회견을 열고 "(의원정수를) 현행 300석에서 10% 범위로 확대하는 그런 합의가 있다면 가장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이어 "선거제 개편안은 지역구 의원을 몇 석 줄이고 비례대표를 몇 석 늘리느냐가 최대 쟁점이 될 것"이라며 "한국당이 다시 선거제 개편안 논의에 동참한다면 지난 12월 합의에 기초해 추가 논의가 가능하다. 결정은 국민들이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당이 의원정수 확대 반대 입장을 분명히 밝힌 가운데 정의당을 포함해 다른 야당도 의원정수 확대를 주장하고 있어 이번주부터 가동될 여야 4당 선거제 협상에 의원정수가 뇌관이 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27일 국회에서 당대표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