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이제 조국 수사는 당연한 수순…정경심 구속으로 마무리 안돼"
황교안 "문 대통령, 과오 인정하고 사과해야"…나경원 "조국 운명이 공수처 운명"
입력 : 2019-10-24 09:40:53 수정 : 2019-10-24 09:40:53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은 24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구속된 것과 관련해 "조국 수사는 당연한 수순"이라며 "이제 검찰은 조국과 정권실세가 가담한 권력형 범죄 권력형 게이트를 보다 철저히 수사해 낱낱이 진상을 밝혀내야 한다"고 촉구했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정경심 교수 구속은) 대통령까지 나서 집요하게 수사를 방해했지만 법원이 결국 검찰 수사의 정당성을 인정한 것"이라며 "이제 검찰은 조국과 정권실세가 가담한 권력형 범죄 권력형 게이트를 보다 철저히 수사해 낱낱이 진상을 밝혀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그것이 오늘날 검찰의 시대적 사명"이라며 "이제는 문 대통령도 명백한 과오를 인정하고 국민 앞에 사죄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나경원 원내대표도 "정경심 교수 구속은 사필귀정"이라며 "조국 게이트 수사가 이제야 본궤도에 올랐다"고 밝혔다. 그는 "지금이라도 사법부에 막힌 계좌추적, 휴대전화 압수수색이 이뤄져야 한다"며 "추가 증거를 확보해 죄를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 대통령을 향해선 "의혹만으로 조국을 임명하지 않으면 나쁜 선례가 될 것이라는 말을 어떻게 책임지실 것인지, 그 말에 대해 국민 앞에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부·여당이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를 추진하는 것에 대해서는 "검찰을 못 믿겠으니 공수처가 필요하다는 것이었는데, 이제 법원도 못 믿겠으니 고위공직자 판결처를 만들겠다는 것인가"라며 "조국의 운명이나 공수처 운명이나 같은 운명이다. 더는 못 버틴다. 공수처를 포기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