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법무담당 부사장에 이준희 금융법률 전문가 영입
쿠페이 등 결제 및 핀테크 서비스 관련 법률 총괄
입력 : 2019-10-25 14:53:13 수정 : 2019-10-25 14:53:13
[뉴스토마토 김응태 기자] 쿠팡은 현대카드 출신의 금융법률 전문가 이준희 법무담당 부사장(VP)를 신규 영입했다고 25일 전했다.  
 
이준희 쿠팡 법무 담당 VP. 사진/쿠팡
이준희 VP는 쿠팡에 합류하기 전 현대카드, 현대캐피탈, 현대커머셜 등에서 법무실장 및 상무이사로 근무했다. 그는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구축 및 인공지능 기반 챗봇 서비스, 로봇프로세스자동화(RPA) 개발 등 신사업과 핀테크 및 기타 신규 디지털 비즈니스와 관련된 법률 지원을 총괄해 왔다. 더불어 현대카드의 준법감시인 및 법무실장으로서 코스트코 카드 및 스마일 카드 등의 주요 상업자 표시 신용카드(PLCC) 사업을 위한 법률 지원을 총괄한 바 있다.  
 
현대에 합류하기 이전에는 김·장 법률사무소에서 13년간 변호사 생활을 했다. 그는 김·장 법률사무소 재직 당시, 핀테크 및 금융규제에 관한 전문 지식을 쌓았다. 현대캐피탈, SK커뮤니케이션즈, 농협, 넥슨 등의 클라이언트들의 대형 정보 유출 사건을 맡기도 했다. 
 
이준희 VP는 앞으로 원터치 결제, 쿠페이, 쿠페이 머니, 이상 금융거래 탐지시스템(Fraud Detection System) 등 모든 결제 및 핀테크 서비스 관련 준법문제와 법률문제를 총괄 감독하게 된다.   
 
이준희 VP는 “쿠팡은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는 기업으로, 언제나 고객을 중심에 두고 결제를 포함한 모든 영역에서 새로운 도전을 하고 있다”라며 “고객의 삶을 변화시킬 수 있는 역량을 갖춘 미래지향적, 고객 중심 기업에 합류하게 되어 기쁘다”라고 말했다.
 
서울 송파구 쿠팡 본사. 사진/뉴시스
 
김응태 기자 eung102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태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